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47명…“AZ 백신 2차 접종 시작”
입력 2021.05.14 (14:03) 수정 2021.05.14 (14:19) 뉴스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휴일 감소 효과가 끝나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오늘부터 2차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자세한 코로나19 현황 재난미디어센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용준 기자, 오늘 신규 확진자가 어제보다 더 늘었군요?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4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715명보다 30명 넘게 늘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7명이 줄었고, 사망자는 어제보다 2명이 더 늘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여전히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한자릿수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찾기 힘든 상황입니다.

지난 3일 이후 11일 만에 수도권 외 지역 발생 확진자 비중이 40%를 넘었습니다.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 수를 보겠습니다.

그래프 보시면 중앙은 푹 꺼지고 양 귀퉁이는 올라와 있죠?

700명대로 시작해서 줄어드는가 했더니 다시 700명대로 한 주를 마치게 됐습니다.

문제는 감염 경로입니다.

최근 2주간 상황을 보니까 10명 중 3명 정도가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이 시작되는데, 백신 접종 현황도 짚어 주시죠.

[기자]

네, 우선 오늘 0시 기준 인구대비 접종률을 보겠습니다.

1차 백신 접종은 3백70만 명 가량이 접종을 마쳤는데, 비율로 따지면 7.2%입니다.

1·2차 모두 접종을 마친 비율은 1.6%로 집계됐습니다.

오늘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이 시작되는데요.

다음 달까지 92만여 명이 2차 접종 대상입니다.

2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한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이 주요 대상인데요.

이미 1차 접종을 받은 30세 미만도 포함됩니다.

보건 당국은 특히 60세 이상 연령층의 예방접종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데, 그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전체 확진자 중에서 60대 이상인 사람의 비율은 약 27%이지만, 치명률은 전체 치명률의 5배에 가깝습니다.

반면, 국내 60세 이상의 경우 1차 접종 후 2주부터 89.5% 이상의 감염 예방 효과가 확인됐습니다.

백신, 특히 아스트라제네카를 맞고 나서 부작용이나 몸에 이상이 오면 어쩌나 걱정도 되시죠.

60세 이상의 이상 반응 신고율은 0.2%로 다른 연령대보다 크게 낮다고 방역 당국은 분석했습니다.

어제부터 60세 이상 접종 대상자분들에 대한 사전 접종 예약이 시작됐는데요.

전날 기준 60∼64세 예약률은 18.6%입니다.

예약은 다음 달 3일까지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그래픽:이주은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47명…“AZ 백신 2차 접종 시작”
    • 입력 2021-05-14 14:03:39
    • 수정2021-05-14 14:19:53
    뉴스2
[앵커]

휴일 감소 효과가 끝나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오늘부터 2차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자세한 코로나19 현황 재난미디어센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용준 기자, 오늘 신규 확진자가 어제보다 더 늘었군요?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4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어제 715명보다 30명 넘게 늘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7명이 줄었고, 사망자는 어제보다 2명이 더 늘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여전히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한자릿수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찾기 힘든 상황입니다.

지난 3일 이후 11일 만에 수도권 외 지역 발생 확진자 비중이 40%를 넘었습니다.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 수를 보겠습니다.

그래프 보시면 중앙은 푹 꺼지고 양 귀퉁이는 올라와 있죠?

700명대로 시작해서 줄어드는가 했더니 다시 700명대로 한 주를 마치게 됐습니다.

문제는 감염 경로입니다.

최근 2주간 상황을 보니까 10명 중 3명 정도가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이 시작되는데, 백신 접종 현황도 짚어 주시죠.

[기자]

네, 우선 오늘 0시 기준 인구대비 접종률을 보겠습니다.

1차 백신 접종은 3백70만 명 가량이 접종을 마쳤는데, 비율로 따지면 7.2%입니다.

1·2차 모두 접종을 마친 비율은 1.6%로 집계됐습니다.

오늘부터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이 시작되는데요.

다음 달까지 92만여 명이 2차 접종 대상입니다.

2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한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이 주요 대상인데요.

이미 1차 접종을 받은 30세 미만도 포함됩니다.

보건 당국은 특히 60세 이상 연령층의 예방접종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데, 그 이유를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전체 확진자 중에서 60대 이상인 사람의 비율은 약 27%이지만, 치명률은 전체 치명률의 5배에 가깝습니다.

반면, 국내 60세 이상의 경우 1차 접종 후 2주부터 89.5% 이상의 감염 예방 효과가 확인됐습니다.

백신, 특히 아스트라제네카를 맞고 나서 부작용이나 몸에 이상이 오면 어쩌나 걱정도 되시죠.

60세 이상의 이상 반응 신고율은 0.2%로 다른 연령대보다 크게 낮다고 방역 당국은 분석했습니다.

어제부터 60세 이상 접종 대상자분들에 대한 사전 접종 예약이 시작됐는데요.

전날 기준 60∼64세 예약률은 18.6%입니다.

예약은 다음 달 3일까지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재난미디어센터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그래픽:이주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