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구마사’ 논란에 靑 “지나친 역사왜곡 드라마는 심의대상”
입력 2021.05.14 (15:41) 수정 2021.05.14 (16:06) 정치
청와대는 오늘(14일) 일부 드라마의 제작 중단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지나친 역사 왜곡 등 방송의 공적 책임을 저해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중국풍 설정으로 논란을 일으킨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와 민주화 운동 폄훼 지적이 제기된 JTBC 드라마 ‘설강화’의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이런 답변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창작물에 대한 정부의 직접 개입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민간에서 이뤄지는 자정 노력 및 자율적 선택을 존중한다”고 전제를 달았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도 방심위의 심의 규정을 위반하는 경우는 심의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한 데 이어 ‘조선구마사’에 대해서는 “현재 방심위 5기 구성이 지연돼 심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지만, 구성되는 즉시 안건을 상정해 규정 위반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선구마사’는 역사 왜곡 논란 끝에 방송이 중단됐으며,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는 드라마가 아니다’라는 방송사 측의 입장 아래 현재 제작 중에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구마사’ 논란에 靑 “지나친 역사왜곡 드라마는 심의대상”
    • 입력 2021-05-14 15:41:36
    • 수정2021-05-14 16:06:53
    정치
청와대는 오늘(14일) 일부 드라마의 제작 중단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지나친 역사 왜곡 등 방송의 공적 책임을 저해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중국풍 설정으로 논란을 일으킨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와 민주화 운동 폄훼 지적이 제기된 JTBC 드라마 ‘설강화’의 폐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대해 이런 답변을 내놨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창작물에 대한 정부의 직접 개입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민간에서 이뤄지는 자정 노력 및 자율적 선택을 존중한다”고 전제를 달았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도 방심위의 심의 규정을 위반하는 경우는 심의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한 데 이어 ‘조선구마사’에 대해서는 “현재 방심위 5기 구성이 지연돼 심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지만, 구성되는 즉시 안건을 상정해 규정 위반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선구마사’는 역사 왜곡 논란 끝에 방송이 중단됐으며,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는 드라마가 아니다’라는 방송사 측의 입장 아래 현재 제작 중에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