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서 ‘외제차 이동주차 요구에 폭언 욕설’ 논란
입력 2021.05.14 (16:31) 수정 2021.05.14 (16:35) 취재K
흰색 승용차 한 대가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주차된 모습 (화면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흰색 승용차 한 대가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주차된 모습 (화면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 “이중주차된 차 빼달라고 했다가 ‘파출부도 없느냐’ 폭언 들어”

대전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이중 주차한 외제 승용차의 차주가 차를 옮겨 달라는 요구에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인터넷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신을 대전시 서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라고 밝힌 네티즌 A 씨는 그제(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러한 사연을 알렸는데요.

A 씨는 그제(12일) 아침 자신의 어머니가 출근을 위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주차 돼 있던 벤츠 승용 차량을 밀려고 했지만 움직이지 않아 차주에게 연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A 씨의 어머니가 이동 주차를 요청했다 차주인 여성으로부터 “(차를) 빼주면 될 것 아니냐”, “파출부도 없느냐”는 등의 폭언과 인신공격성 막말을 들었다는 건데요.

A 씨는 “어머니께서 차를 빼달라고 차주에게 요청하면서 서로 언쟁이 발생했고 말 다툼 끝에 ‘네 집 찾아가서 애XX들 다 죽여버릴 것’이라는 협박까지 들으셨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또 “본인이 퇴근 후 관리사무실에 찾아가 아침에 있던 상황을 설명하고 어머니 대신 차주와 얘기를 나누고 싶어 인터폰으로 전달을 요청드렸지만, 차주가 안 나온다고 끊어버리고 집 앞에 찾아가도 안 나오시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정중하게 사과를 하면 원만하게 끝내려고 했지만 협박을 해놓고 피하니 찝찝하고 한편으로 무섭다”며 “자필 사과문과 대면 사과 등을 요청할 예정이고 위와 같은 사항을 거절할 시 정식 고소 절차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해당 차주의 폭언과 욕설이 담긴 통화 녹취 파일을 공개하고, 차주의 음주운전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 등의 법적 대응 의사도 밝혔습니다.
  • 대전서 ‘외제차 이동주차 요구에 폭언 욕설’ 논란
    • 입력 2021-05-14 16:31:03
    • 수정2021-05-14 16:35:47
    취재K
흰색 승용차 한 대가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주차된 모습 (화면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흰색 승용차 한 대가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주차된 모습 (화면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 “이중주차된 차 빼달라고 했다가 ‘파출부도 없느냐’ 폭언 들어”

대전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이중 주차한 외제 승용차의 차주가 차를 옮겨 달라는 요구에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인터넷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신을 대전시 서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라고 밝힌 네티즌 A 씨는 그제(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러한 사연을 알렸는데요.

A 씨는 그제(12일) 아침 자신의 어머니가 출근을 위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이중주차 돼 있던 벤츠 승용 차량을 밀려고 했지만 움직이지 않아 차주에게 연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A 씨의 어머니가 이동 주차를 요청했다 차주인 여성으로부터 “(차를) 빼주면 될 것 아니냐”, “파출부도 없느냐”는 등의 폭언과 인신공격성 막말을 들었다는 건데요.

A 씨는 “어머니께서 차를 빼달라고 차주에게 요청하면서 서로 언쟁이 발생했고 말 다툼 끝에 ‘네 집 찾아가서 애XX들 다 죽여버릴 것’이라는 협박까지 들으셨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또 “본인이 퇴근 후 관리사무실에 찾아가 아침에 있던 상황을 설명하고 어머니 대신 차주와 얘기를 나누고 싶어 인터폰으로 전달을 요청드렸지만, 차주가 안 나온다고 끊어버리고 집 앞에 찾아가도 안 나오시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정중하게 사과를 하면 원만하게 끝내려고 했지만 협박을 해놓고 피하니 찝찝하고 한편으로 무섭다”며 “자필 사과문과 대면 사과 등을 요청할 예정이고 위와 같은 사항을 거절할 시 정식 고소 절차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해당 차주의 폭언과 욕설이 담긴 통화 녹취 파일을 공개하고, 차주의 음주운전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 등의 법적 대응 의사도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