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씨티은행 다음 달 3일 이사회…‘소매금융 매각’ 후속논의
입력 2021.05.14 (16:51) 수정 2021.05.14 (16:53) 경제
한국씨티은행이 다음 달 3일 이사회를 열고 본사인 씨티그룹이 발표한 국내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 방안에 대한 후속 논의를 이어갑니다.

씨티그룹의 ‘13개국 소비자금융 철수’ 발표 이후 지난달 27일 첫 이사회를 연 데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하는 이사회입니다.

첫 이사회에서 한국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 사업 부문의 전체 매각, 일부 매각, 단계적 폐지 등 모든 실행 방안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면서도 늦지 않는 시일 안에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씨티은행은 자산관리(WM)와 신용카드, 대출 등으로 구성된 소비자금융 부문의 ‘통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설정하고, 매수자를 찾는 작업에 착수했으며, 씨티그룹 내 인수합병(M&A)팀과 국내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CGMK) 2곳을 통해 인수 의향서(LOI)를 받는 절차를 이달 말까지 진행할 방침입니다.

은행권에서는 한국씨티은행이 늦어도 연내에는 매각 절차를 마무리하려 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씨티은행이 ‘전체 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하더라도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WM, 신용카드 사업 등을 분리 매각하는 쪽으로 언제든 ‘출구전략’이 바뀔 수 있다는 관측이 많은 상황입니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14일 직원들에게 알리는 글에서 “지난달 27일 CEO 메시지를 통해 말씀드린 바와 같이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출구전략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실행 방안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전체 매각을 우선순위에 두고 매각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출구전략의 구체적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6월 3일로 예정된 차기 정기 이사회에서 이달 말까지 매수 의향을 보이는 잠재 매수자 현황에 대해 보고하고, 이에 따라 전체 매각, 일부 매각, 단계적 폐지를 포함하는 출구전략 방안을 추가 논의할 예정”이라며 “매각 업무 특성상 비밀 유지 필요성에 의해 매수자와의 최종 합의에 도달하기까지 구체적 내용을 밝히기 어려운 점을 이해해달라”고 했습니다.

유 행장은 “본사의 출구전략 발표 이후 고객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는 (직원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정기예금 금리 인상과 고객감사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출구전략을 추진하는 동안 고객들이 씨티은행에 소중한 자산을 맡기는데 불안해하지 않고, 직원들도 고객들에게 안정적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필요한 방안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씨티은행 다음 달 3일 이사회…‘소매금융 매각’ 후속논의
    • 입력 2021-05-14 16:51:24
    • 수정2021-05-14 16:53:12
    경제
한국씨티은행이 다음 달 3일 이사회를 열고 본사인 씨티그룹이 발표한 국내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 방안에 대한 후속 논의를 이어갑니다.

씨티그룹의 ‘13개국 소비자금융 철수’ 발표 이후 지난달 27일 첫 이사회를 연 데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하는 이사회입니다.

첫 이사회에서 한국씨티은행은 “소비자금융 사업 부문의 전체 매각, 일부 매각, 단계적 폐지 등 모든 실행 방안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면서도 늦지 않는 시일 안에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씨티은행은 자산관리(WM)와 신용카드, 대출 등으로 구성된 소비자금융 부문의 ‘통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설정하고, 매수자를 찾는 작업에 착수했으며, 씨티그룹 내 인수합병(M&A)팀과 국내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CGMK) 2곳을 통해 인수 의향서(LOI)를 받는 절차를 이달 말까지 진행할 방침입니다.

은행권에서는 한국씨티은행이 늦어도 연내에는 매각 절차를 마무리하려 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씨티은행이 ‘전체 매각’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하더라도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WM, 신용카드 사업 등을 분리 매각하는 쪽으로 언제든 ‘출구전략’이 바뀔 수 있다는 관측이 많은 상황입니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14일 직원들에게 알리는 글에서 “지난달 27일 CEO 메시지를 통해 말씀드린 바와 같이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출구전략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실행 방안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로서는 소비자금융 사업부문의 전체 매각을 우선순위에 두고 매각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출구전략의 구체적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6월 3일로 예정된 차기 정기 이사회에서 이달 말까지 매수 의향을 보이는 잠재 매수자 현황에 대해 보고하고, 이에 따라 전체 매각, 일부 매각, 단계적 폐지를 포함하는 출구전략 방안을 추가 논의할 예정”이라며 “매각 업무 특성상 비밀 유지 필요성에 의해 매수자와의 최종 합의에 도달하기까지 구체적 내용을 밝히기 어려운 점을 이해해달라”고 했습니다.

유 행장은 “본사의 출구전략 발표 이후 고객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는 (직원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정기예금 금리 인상과 고객감사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출구전략을 추진하는 동안 고객들이 씨티은행에 소중한 자산을 맡기는데 불안해하지 않고, 직원들도 고객들에게 안정적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필요한 방안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