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0분내 설치 가동’ 5G·AI기반 결합·해체형 이동병원 개발한다
입력 2021.05.14 (17:44) 수정 2021.05.14 (18:59) IT·과학
5G와 모바일에지컴퓨팅(MEC)을 이용해 재난재해 현장에서 한 시간 안에 가동할 수 있는 결합·해체형 이동병원 개발이 추진됩니다. 또 한지·한복 중심의 소재·기반·산업 기술을 개발하고 신제품을 상용화하는 전통문화산업도 육성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1일 제13회 다부처협력 특별위원회를 열어 ‘5G·MEC 기반 미래형 유연의료 시스템 기술개발’과 ‘전통문화를 성장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한 K-프리미엄 창출 프로젝트’를 하향식 다부처 공동사업 과제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과기부와 산업부, 복지부는 내년부터 5년간 ‘5G·MEC 기반 미래형 유연의료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기존 의료기기와 5G·인공지능 등 정보통신기술을 융합, 재난재해 상황 또는 상시 의료취약 지역에서 60분 안에 가동할 수 있는 결합·해체형 이동병원을 개발합니다.

과기부는 5G·MEC·AI 기반의 유연의료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하고, 산업부는 유연의료 시스템 통합기술·글로벌 표준 모듈형 병원체 개발 등을 맡습니다. 복지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기반구축·실증사업을 추진합니다.

정부는 디지털뉴딜의 하나로 추진되는 이 사업이 5G 기술을 기반으로 한 AI 진단장비 등을 통해 의료 소외지역의 보건의료 서비스 확대 등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과기부와 문체부는 ‘전통문화를 성장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한 K-프리미엄 창출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전통문화와 과학기술을 융합, 한지와 한복 중심의 소재·기반·산업 기술을 개발하고 신제품을 상용화하는 전통문화사업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60분내 설치 가동’ 5G·AI기반 결합·해체형 이동병원 개발한다
    • 입력 2021-05-14 17:44:00
    • 수정2021-05-14 18:59:55
    IT·과학
5G와 모바일에지컴퓨팅(MEC)을 이용해 재난재해 현장에서 한 시간 안에 가동할 수 있는 결합·해체형 이동병원 개발이 추진됩니다. 또 한지·한복 중심의 소재·기반·산업 기술을 개발하고 신제품을 상용화하는 전통문화산업도 육성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1일 제13회 다부처협력 특별위원회를 열어 ‘5G·MEC 기반 미래형 유연의료 시스템 기술개발’과 ‘전통문화를 성장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한 K-프리미엄 창출 프로젝트’를 하향식 다부처 공동사업 과제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과기부와 산업부, 복지부는 내년부터 5년간 ‘5G·MEC 기반 미래형 유연의료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기존 의료기기와 5G·인공지능 등 정보통신기술을 융합, 재난재해 상황 또는 상시 의료취약 지역에서 60분 안에 가동할 수 있는 결합·해체형 이동병원을 개발합니다.

과기부는 5G·MEC·AI 기반의 유연의료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하고, 산업부는 유연의료 시스템 통합기술·글로벌 표준 모듈형 병원체 개발 등을 맡습니다. 복지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기반구축·실증사업을 추진합니다.

정부는 디지털뉴딜의 하나로 추진되는 이 사업이 5G 기술을 기반으로 한 AI 진단장비 등을 통해 의료 소외지역의 보건의료 서비스 확대 등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과기부와 문체부는 ‘전통문화를 성장동력으로 전환하기 위한 K-프리미엄 창출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전통문화와 과학기술을 융합, 한지와 한복 중심의 소재·기반·산업 기술을 개발하고 신제품을 상용화하는 전통문화사업도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