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의겸 “피맛 보려는 무리에 박준영 내줘”…국민의힘 “지긋지긋한 선동”
입력 2021.05.14 (18:18) 수정 2021.05.14 (18:41) 정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피 맛을 보려는 무리에게 살점을 뜯어내 준 것’이라고 평한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에 대해 국민의힘이 ‘지긋지긋한 선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오늘(14일) SNS에 글을 올리고, 박 후보자 부인의 도자기 반입이 밀수 범죄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김 의원은 “도자기는 숫자가 많아서 그렇지 다 싼 것들”이라며,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욕받이 역할을 자처한 박 후보자를 더 적극적으로 옹호했다면 분위기를 바꿨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거짓된 주장을 내놨고, 일부 언론이 한껏 부풀려 보도했기 때문”이라며 야당과 언론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이에 국민의힘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사실상 이 정권이 나머지 후보자들을 지켜보려고 손절 카드로 쓴 것”이라며, “뜬금없이 ‘피 맛’ 운운하는 건 극렬지지층에 힘을 모아달라는 지긋지긋한 선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민주당 2중대임을 아무렇지 않게 떠벌리는 모습이 부끄럽다”면서, “하기야 가만히 앉아 8억 8천만 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입장에선 별것이 아닐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의겸 “피맛 보려는 무리에 박준영 내줘”…국민의힘 “지긋지긋한 선동”
    • 입력 2021-05-14 18:18:41
    • 수정2021-05-14 18:41:48
    정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피 맛을 보려는 무리에게 살점을 뜯어내 준 것’이라고 평한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에 대해 국민의힘이 ‘지긋지긋한 선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오늘(14일) SNS에 글을 올리고, 박 후보자 부인의 도자기 반입이 밀수 범죄가 아니라고 했습니다.

김 의원은 “도자기는 숫자가 많아서 그렇지 다 싼 것들”이라며,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욕받이 역할을 자처한 박 후보자를 더 적극적으로 옹호했다면 분위기를 바꿨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거짓된 주장을 내놨고, 일부 언론이 한껏 부풀려 보도했기 때문”이라며 야당과 언론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이에 국민의힘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사실상 이 정권이 나머지 후보자들을 지켜보려고 손절 카드로 쓴 것”이라며, “뜬금없이 ‘피 맛’ 운운하는 건 극렬지지층에 힘을 모아달라는 지긋지긋한 선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민주당 2중대임을 아무렇지 않게 떠벌리는 모습이 부끄럽다”면서, “하기야 가만히 앉아 8억 8천만 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입장에선 별것이 아닐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