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문 대통령·민주당 간담회, 봉숭아학당 같아”
입력 2021.05.14 (18:18) 수정 2021.05.14 (18:41) 정치
국민의힘은 오늘(14일) 열린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를 두고 “‘봉숭아학당’ 같은 간담회였다”고 논평했습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과 민생은 소멸된 오늘의 간담회는 앞으로의 국정도 지난 4년과 별반 다를 바 없을 거란 불안함만 암시했다”고 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재보선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두고 “특별한 의미도 성의도 없는 무의미한 발언”이라며 “민심은 뒷전이고 의석수로 힘자랑하는 의회 폭거를 하며 당·정·청 협력만 강조하니 선거도 망치고 인사도 망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내 편과의 단합만을 중시하는 대통령은 우리에게 이미 희망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며 민주당을 향해서는 민의를 파악하고 청와대와 대통령에게 고언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문 대통령·민주당 간담회, 봉숭아학당 같아”
    • 입력 2021-05-14 18:18:57
    • 수정2021-05-14 18:41:35
    정치
국민의힘은 오늘(14일) 열린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를 두고 “‘봉숭아학당’ 같은 간담회였다”고 논평했습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과 민생은 소멸된 오늘의 간담회는 앞으로의 국정도 지난 4년과 별반 다를 바 없을 거란 불안함만 암시했다”고 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재보선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두고 “특별한 의미도 성의도 없는 무의미한 발언”이라며 “민심은 뒷전이고 의석수로 힘자랑하는 의회 폭거를 하며 당·정·청 협력만 강조하니 선거도 망치고 인사도 망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내 편과의 단합만을 중시하는 대통령은 우리에게 이미 희망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며 민주당을 향해서는 민의를 파악하고 청와대와 대통령에게 고언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