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야에 영업하던 무허가 유흥업소 적발…관계자 등 29명 입건
입력 2021.05.14 (18:20) 수정 2021.05.14 (18:21) 사회
서울 강남의 한 무허가 유흥업소가 심야 시간에 불법 영업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무허가 유흥업소의 업주 A 씨 등 업소 관계자 29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12일 밤 10시 1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건물에서 불법 영업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업소를 이용한 손님 22명도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고 보고, 별도로 강남구청에 명단을 넘겼습니다.
  • 심야에 영업하던 무허가 유흥업소 적발…관계자 등 29명 입건
    • 입력 2021-05-14 18:20:27
    • 수정2021-05-14 18:21:00
    사회
서울 강남의 한 무허가 유흥업소가 심야 시간에 불법 영업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무허가 유흥업소의 업주 A 씨 등 업소 관계자 29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12일 밤 10시 1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건물에서 불법 영업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은 업소를 이용한 손님 22명도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고 보고, 별도로 강남구청에 명단을 넘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