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잊을만하면 멈추는 모노레일…이용객 불편·불안
입력 2021.05.14 (21:41) 수정 2021.05.14 (21:56)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천시가 민간 업체에 위탁 운영하는 청풍 모노레일이 최근, 또 멈춰 섰습니다.

1시간 넘게 가동이 중단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는데요.

잊을만하는 반복되는 사고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천 청풍 모노레일이 또 멈춰선 건 지난 8일 오후 3시쯤이었습니다.

비봉산 정상에 오르던 모노레일 11대가 갑자기 1시간 반가량 가동되지 않았습니다.

타고 있던 이용객 55명은 걸어서 내려가야 했습니다.

어버이날을 맞아 70대 어머니를 모시고 나들이를 왔던 관광객은 분통을 터트립니다.

["(승강장, 탑승한 데까지 걸어가셔야 해요. 방법이 없어요.) 아니 어른들은 어떻게…. 아이고…."]

제천시는 이번 사고가 정전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전기 공급이 완전히 차단된 상태가 아니어서 감전 우려로 비상 전력을 가동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피해 탑승객의 이용권을 환급해주고, 후유증을 호소하면 치료비 지원 여부를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제천시 관계자 : "구간마다 점검을 실시하게 됐습니다. 이제 그러다 보니까 시간을 많이 지체하게 되어서…. (사고 직후) 점검을 전부 다 실시했고…."]

문제는 청풍 모노레일의 이런 멈춤 사고가 처음이 아니라는 겁니다.

지난 3월에도, 누전으로 운행이 10여 분간 중단됐고 2013년에도 강풍과 낙뢰로 전기 공급이 두 차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잊을만하면 불거지는 가동 중단 사고로 불편과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더욱 강화된 안전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영상편집:정진욱
  • 잊을만하면 멈추는 모노레일…이용객 불편·불안
    • 입력 2021-05-14 21:41:35
    • 수정2021-05-14 21:56:36
    뉴스9(청주)
[앵커]

제천시가 민간 업체에 위탁 운영하는 청풍 모노레일이 최근, 또 멈춰 섰습니다.

1시간 넘게 가동이 중단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는데요.

잊을만하는 반복되는 사고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천 청풍 모노레일이 또 멈춰선 건 지난 8일 오후 3시쯤이었습니다.

비봉산 정상에 오르던 모노레일 11대가 갑자기 1시간 반가량 가동되지 않았습니다.

타고 있던 이용객 55명은 걸어서 내려가야 했습니다.

어버이날을 맞아 70대 어머니를 모시고 나들이를 왔던 관광객은 분통을 터트립니다.

["(승강장, 탑승한 데까지 걸어가셔야 해요. 방법이 없어요.) 아니 어른들은 어떻게…. 아이고…."]

제천시는 이번 사고가 정전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전기 공급이 완전히 차단된 상태가 아니어서 감전 우려로 비상 전력을 가동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피해 탑승객의 이용권을 환급해주고, 후유증을 호소하면 치료비 지원 여부를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제천시 관계자 : "구간마다 점검을 실시하게 됐습니다. 이제 그러다 보니까 시간을 많이 지체하게 되어서…. (사고 직후) 점검을 전부 다 실시했고…."]

문제는 청풍 모노레일의 이런 멈춤 사고가 처음이 아니라는 겁니다.

지난 3월에도, 누전으로 운행이 10여 분간 중단됐고 2013년에도 강풍과 낙뢰로 전기 공급이 두 차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잊을만하면 불거지는 가동 중단 사고로 불편과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더욱 강화된 안전 대책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윤진모/영상편집:정진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