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남권 관광 “9개 해수욕장·폐조선소 활용”
입력 2021.05.14 (21:48) 수정 2021.05.14 (21:5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동남권 광역관광본부가 남해 상주를 시작으로 사천과 통영, 거제를 거쳐 부산과 울산 9개 해수욕장을 관광 거점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또, 경남과 부산, 울산의 폐조선소는 문화·관광 콘텐츠로 채워 특화 관광으로 키우자고 제안했습니다.

동남권 광역관광본부는 경남, 부산, 울산이 2019년 공동 설립한 기구입니다.
  • 동남권 관광 “9개 해수욕장·폐조선소 활용”
    • 입력 2021-05-14 21:48:06
    • 수정2021-05-14 21:54:52
    뉴스9(창원)
동남권 광역관광본부가 남해 상주를 시작으로 사천과 통영, 거제를 거쳐 부산과 울산 9개 해수욕장을 관광 거점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또, 경남과 부산, 울산의 폐조선소는 문화·관광 콘텐츠로 채워 특화 관광으로 키우자고 제안했습니다.

동남권 광역관광본부는 경남, 부산, 울산이 2019년 공동 설립한 기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