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동지역 인구 격차 심화…원도심 공동화 가속
입력 2021.05.14 (21:49) 수정 2021.05.14 (22:09)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주 동 지역의 인구 격차 현상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국가통계포털 자료를 보면 지난달 기준 도내 인구는 67만 4천여 명을 기록한 가운데.

제주시 아라동과 삼양동, 노형동 등은 최대 만 7천 명까지 인구가 늘어난 반면, 구도심권인 일도동과 용담동 등은 감소했습니다.

서귀포시의 경우도 혁신도시가 들어선 대천동과 대륜동은 각각 5천 명 이상 늘었지만 다른 지역은 감소했습니다.
  • 제주 동지역 인구 격차 심화…원도심 공동화 가속
    • 입력 2021-05-14 21:49:30
    • 수정2021-05-14 22:09:32
    뉴스9(제주)
제주 동 지역의 인구 격차 현상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국가통계포털 자료를 보면 지난달 기준 도내 인구는 67만 4천여 명을 기록한 가운데.

제주시 아라동과 삼양동, 노형동 등은 최대 만 7천 명까지 인구가 늘어난 반면, 구도심권인 일도동과 용담동 등은 감소했습니다.

서귀포시의 경우도 혁신도시가 들어선 대천동과 대륜동은 각각 5천 명 이상 늘었지만 다른 지역은 감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