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日 ‘긴급사태’ 확대…도쿄올림픽 강행 승부수?
입력 2021.05.15 (00:01) 수정 2021.05.15 (00:0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도쿄올림픽이 두 달 앞으로 바짝 다가왔습니다만, 심각한 코로나 확산세 때문에 회의론은 여전합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광역자치단체는 3곳이 또 추가돼 모두 9곳으로 늘었습니다.

이로써 일본 전체 4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9곳이 특별조치 지역으로 묶이게 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추가선언은 없을 거”라고 했는데,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방침을 뒤집었습니다.

도쿄올림픽 때문에 승부수를 던졌다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이이즈미 카몬/전국 지사회 회장 : "속전속결로 방침을 바꿨습니다. 이건 스가 총리가 결단한 것으로 획기적입니다."]

문제는 백신접종 속돕니다.

백신 접종률, 2.8%에 불과합니다.

방역당국은 고령자 접종을 하루 백만 명씩 7월 말까지 끝내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하루 평균 17만 명에 그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저도 사실 보고를 받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7월 말까지 (접종이) 완료되도록 꼭 협력해 주시길 바랍니다."]

의사 노조는 올림픽 강행은 너무 무책임하다며 정부에 취소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올림픽 강행에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도 일주일 만에 참가자가 35만 명을 넘었습니다.

[우쓰노미야 겐지/변호사·온라인 서명 주도 : "이번 청원은 올림픽 같은 화려한 이벤트보다 사람들의 생명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요구하는 겁니다."]

하루 6~7천 명씩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가운데 이달 일본을 방문하려던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일정을 연기했고, 30여 개 해외 대표팀도 일본에서의 전지훈련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日 ‘긴급사태’ 확대…도쿄올림픽 강행 승부수?
    • 입력 2021-05-15 00:01:07
    • 수정2021-05-15 00:05:54
    뉴스라인
도쿄올림픽이 두 달 앞으로 바짝 다가왔습니다만, 심각한 코로나 확산세 때문에 회의론은 여전합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광역자치단체는 3곳이 또 추가돼 모두 9곳으로 늘었습니다.

이로써 일본 전체 4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9곳이 특별조치 지역으로 묶이게 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추가선언은 없을 거”라고 했는데,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방침을 뒤집었습니다.

도쿄올림픽 때문에 승부수를 던졌다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이이즈미 카몬/전국 지사회 회장 : "속전속결로 방침을 바꿨습니다. 이건 스가 총리가 결단한 것으로 획기적입니다."]

문제는 백신접종 속돕니다.

백신 접종률, 2.8%에 불과합니다.

방역당국은 고령자 접종을 하루 백만 명씩 7월 말까지 끝내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하루 평균 17만 명에 그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저도 사실 보고를 받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7월 말까지 (접종이) 완료되도록 꼭 협력해 주시길 바랍니다."]

의사 노조는 올림픽 강행은 너무 무책임하다며 정부에 취소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올림픽 강행에 반대하는 온라인 청원도 일주일 만에 참가자가 35만 명을 넘었습니다.

[우쓰노미야 겐지/변호사·온라인 서명 주도 : "이번 청원은 올림픽 같은 화려한 이벤트보다 사람들의 생명이 우선시돼야 한다고 요구하는 겁니다."]

하루 6~7천 명씩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가운데 이달 일본을 방문하려던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일정을 연기했고, 30여 개 해외 대표팀도 일본에서의 전지훈련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