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대북접촉’ 북 반응 질문에 “비공개 외교 교신 공개안해”
입력 2021.05.15 (05:21) 수정 2021.05.15 (05:33) 국제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 전달을 위한 미국의 접촉 시도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했는가에 대해 공개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전화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어떤 비공개 외교적 교신(correspondence)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은 어떤 형태의 교신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새 대북정책을 구체적으로 발표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검토 세부사항의 발표에 관한 시간표를 갖고 있지 않다"고 포터 부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말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새 대북정책의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새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설명하겠다며 접촉을 요청했고, 북한은 접수했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미, ‘대북접촉’ 북 반응 질문에 “비공개 외교 교신 공개안해”
    • 입력 2021-05-15 05:21:35
    • 수정2021-05-15 05:33:26
    국제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 전달을 위한 미국의 접촉 시도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했는가에 대해 공개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전화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어떤 비공개 외교적 교신(correspondence)도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포터 부대변인은 어떤 형태의 교신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새 대북정책을 구체적으로 발표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검토 세부사항의 발표에 관한 시간표를 갖고 있지 않다"고 포터 부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말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을 통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새 대북정책의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새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설명하겠다며 접촉을 요청했고, 북한은 접수했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