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코로나 속 희망 얘기한 선생님들께 감사”
입력 2021.05.15 (10:00) 수정 2021.05.15 (10:0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스승의 날인 오늘(15일) “교육이 먼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우리 아이들이 변화 속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제 우리 앞에는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코로나 이후 시대가 놓여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원격 수업부터 더욱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일까지, 선생님들의 헌신 덕분에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며 “아이들에게 희망을 얘기해준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아이들의 손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선생님들, 아이들의 꿈 꿀 권리를 위해 헌신하고 계신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고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며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 문 대통령 “코로나 속 희망 얘기한 선생님들께 감사”
    • 입력 2021-05-15 10:00:46
    • 수정2021-05-15 10:08:3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스승의 날인 오늘(15일) “교육이 먼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우리 아이들이 변화 속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제 우리 앞에는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코로나 이후 시대가 놓여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원격 수업부터 더욱 안전한 학교를 만드는 일까지, 선생님들의 헌신 덕분에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봄을 맞이할 수 있었다”며 “아이들에게 희망을 얘기해준 선생님들께 감사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아이들의 손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선생님들, 아이들의 꿈 꿀 권리를 위해 헌신하고 계신 선생님들이 대한민국의 희망”이라고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며 “선생님들이 긍지 속에서 가르치는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