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일, 내달 G7 영국 회의 때 3국 정상회의 추진”
입력 2021.05.15 (21:49) 수정 2021.05.15 (22:00) 국제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된 다음달 주요7개국(G7) 영국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3국이 별도의 정상회의를 여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15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일이 다음 달 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예정된 G7 회의를 계기로 3국 정상회의를 여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한미일 정상회의가 성사되면 2017년 9월 유엔총회 기간에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와 함께한 이후로는 처음이 됩니다.

교도통신은 이번 한미일 정상회의에 대해 일본 정부 소식통은 “미국은 긍정적이다.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으며 한국당국자는 “G7 정상회의에 맞춰 (3국 정상회의)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지난 5일 런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12일에는 도쿄에서 3국 정보기관장 회의가 개최되는 등 한미일 사이에서 고위급 교류가 본격화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비밀리에 스가 총리를 예방한 것이 한미일 정상회의를 위한 환경 정비의 일환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박 원장은 지난 12일 스가 총리를 관저에서 만나 한일관계 정상화 의지가 담긴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스가 총리 본인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박 원장을 만난 사실 자체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일본 내 보수층에서 저자세 외교를 한다는 비판론이 나올 수 있어 일본 정부 내에선 신중론이 강하다며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단시간에 비공식 접촉’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미일, 내달 G7 영국 회의 때 3국 정상회의 추진”
    • 입력 2021-05-15 21:49:32
    • 수정2021-05-15 22:00:34
    국제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된 다음달 주요7개국(G7) 영국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3국이 별도의 정상회의를 여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15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미일이 다음 달 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예정된 G7 회의를 계기로 3국 정상회의를 여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한미일 정상회의가 성사되면 2017년 9월 유엔총회 기간에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와 함께한 이후로는 처음이 됩니다.

교도통신은 이번 한미일 정상회의에 대해 일본 정부 소식통은 “미국은 긍정적이다.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으며 한국당국자는 “G7 정상회의에 맞춰 (3국 정상회의)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지난 5일 런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12일에는 도쿄에서 3국 정보기관장 회의가 개최되는 등 한미일 사이에서 고위급 교류가 본격화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비밀리에 스가 총리를 예방한 것이 한미일 정상회의를 위한 환경 정비의 일환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박 원장은 지난 12일 스가 총리를 관저에서 만나 한일관계 정상화 의지가 담긴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스가 총리 본인과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박 원장을 만난 사실 자체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일본 내 보수층에서 저자세 외교를 한다는 비판론이 나올 수 있어 일본 정부 내에선 신중론이 강하다며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단시간에 비공식 접촉’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