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200일 만에 속속 봉쇄완화…‘시기상조’ 비판도
입력 2021.05.17 (06:34) 수정 2021.05.17 (06: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영국이 이번주부터 코로나 19로 인한 봉쇄 완화 조처에 들어가는 등 유럽 각국이 속속 봉쇄 완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늦가을 시작된 기나긴 봉쇄를 끝내고 드디어 기지개를 켜고 있는 건데요.

대표적으로 봉쇄 완화 조처에 들어가 영업 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프랑스 분위기를 파리 유원중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파리 중심 1구에서 20년 동안 식당을 운영해온 모리소 씨.

오랫동안 닫았던 식당을 다시 열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30일 이후 201일 만에 영업을 재개하는 겁니다.

[브누아 모리소/식당 주인 : "매우 복잡한 심경입니다. 사업이 이전처럼 잘 될지 걱정도 되고, 다시 일할 수 있어서 흥분되기도 합니다."]

인테리어 공사도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봉쇄를 하더라도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테이크아웃, 즉 포장 판매대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박물관과 미술관들도 예약제로 다시 운영됩니다.

루브르 박물관은 봉쇄기간 박물관 전체를 재정비할 수 있었습니다.

[로앙 르 궤다르/루브르박물관 건축유산 담당국장 : "박물관이 정상 운영될 때는 하기 힘든 중요한 공사와 유지보수, 정비 작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

프랑스는 오는 19일부터 식당 등 비필수 사업장과 문화시설에 대한 운영을 재개합니다.

그리스에 이어 덴마크, 독일 등도 잇따라 식당 등의 야외 영업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평균 30% 수준인 EU 국가들은 단계적으로 봉쇄를 완화해 6월 말, 즉 올여름 휴가철 시작 전까지 모든 봉쇄조치를 걷어낸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의료계는 EU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확실하게 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각국이 서둘러 봉쇄를 완화한다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촬영기자:김성현/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김지혜
  • 유럽, 200일 만에 속속 봉쇄완화…‘시기상조’ 비판도
    • 입력 2021-05-17 06:34:26
    • 수정2021-05-17 06:44:35
    뉴스광장 1부
[앵커]

영국이 이번주부터 코로나 19로 인한 봉쇄 완화 조처에 들어가는 등 유럽 각국이 속속 봉쇄 완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늦가을 시작된 기나긴 봉쇄를 끝내고 드디어 기지개를 켜고 있는 건데요.

대표적으로 봉쇄 완화 조처에 들어가 영업 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프랑스 분위기를 파리 유원중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파리 중심 1구에서 20년 동안 식당을 운영해온 모리소 씨.

오랫동안 닫았던 식당을 다시 열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30일 이후 201일 만에 영업을 재개하는 겁니다.

[브누아 모리소/식당 주인 : "매우 복잡한 심경입니다. 사업이 이전처럼 잘 될지 걱정도 되고, 다시 일할 수 있어서 흥분되기도 합니다."]

인테리어 공사도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봉쇄를 하더라도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테이크아웃, 즉 포장 판매대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박물관과 미술관들도 예약제로 다시 운영됩니다.

루브르 박물관은 봉쇄기간 박물관 전체를 재정비할 수 있었습니다.

[로앙 르 궤다르/루브르박물관 건축유산 담당국장 : "박물관이 정상 운영될 때는 하기 힘든 중요한 공사와 유지보수, 정비 작업을 할 수 있었습니다."]

프랑스는 오는 19일부터 식당 등 비필수 사업장과 문화시설에 대한 운영을 재개합니다.

그리스에 이어 덴마크, 독일 등도 잇따라 식당 등의 야외 영업을 재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평균 30% 수준인 EU 국가들은 단계적으로 봉쇄를 완화해 6월 말, 즉 올여름 휴가철 시작 전까지 모든 봉쇄조치를 걷어낸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의료계는 EU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확실하게 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각국이 서둘러 봉쇄를 완화한다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유원중입니다.

촬영기자:김성현/영상편집:고응용/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