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사태 진정 위해 계속 관여”
입력 2021.05.17 (07:11) 수정 2021.05.17 (07:34)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6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충돌 사태 진정을 위해 외교적 관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무슬림 명절을 기념하는 행사에 사전 녹화된 영상을 보내 “나의 행정부는 지속적 진정 상태를 위한 협력차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그리고 지역의 다른 파트너들과 계속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또한 팔레스타인 주민과 이스라엘 주민이 동등하게 안전 속에 살고 자유와 번영, 민주주의의 동등한 조치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태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전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연이어 통화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이집트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외교장관과 잇따라 통화하고 이번 사태의 진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바이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사태 진정 위해 계속 관여”
    • 입력 2021-05-17 07:11:42
    • 수정2021-05-17 07:34:11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16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충돌 사태 진정을 위해 외교적 관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무슬림 명절을 기념하는 행사에 사전 녹화된 영상을 보내 “나의 행정부는 지속적 진정 상태를 위한 협력차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그리고 지역의 다른 파트너들과 계속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또한 팔레스타인 주민과 이스라엘 주민이 동등하게 안전 속에 살고 자유와 번영, 민주주의의 동등한 조치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태의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전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연이어 통화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이집트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외교장관과 잇따라 통화하고 이번 사태의 진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