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법사위원장이 먼저”…與 “사안 연계 부적절”
입력 2021.05.17 (07:13) 수정 2021.05.17 (07: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사 청문 정국을 마무리지었다지만, 정치권 대치가 풀어질 조짐이 없습니다.

야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와 공석인 법사위원장 문제를 연계해 처리할 뜻을 밝혔습니다.

여당은 두 문제를 연결짓는 건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물러설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단락된 듯했던 국회 인사청문회 정국에 다시 불이 붙었습니다.

국민의힘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공석인 법사위원장 자리 연계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공석인 법사위원장 문제를 마무리해야,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겁니다.

법사위원장직을 국민의힘이 돌려받기 위한 협상을 인사청문회와 함께 다루겠다는 취지입니다.

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된다며, 청와대를 향한 '인사 독주' 공세도 이어갔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대행 : "문 대통령은 임기 내내 인재를 두루 기용하지 않고 진영논리에 갇혀 기용했습니다. 이제라도 김외숙 인사 수석을 포함한 청와대 인사라인 전격 경질해야 마땅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법사위원장직이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청문 절차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며, "두 사안을 연결짓는 것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반박했습니다.

현재 법사위원장 자리는 전임인 윤호중 의원의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로 한 달째 비어 있는데, 민주당은 3선 박광온 의원을 후임으로 내정한 상태입니다.

민주당은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오는 26일까지 마무리짓겠다는 입장이지만, 여야는 대치 국면 속에 청문회 날짜 논의조차 못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野 “법사위원장이 먼저”…與 “사안 연계 부적절”
    • 입력 2021-05-17 07:13:35
    • 수정2021-05-17 07:20:45
    뉴스광장
[앵커]

인사 청문 정국을 마무리지었다지만, 정치권 대치가 풀어질 조짐이 없습니다.

야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와 공석인 법사위원장 문제를 연계해 처리할 뜻을 밝혔습니다.

여당은 두 문제를 연결짓는 건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물러설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단락된 듯했던 국회 인사청문회 정국에 다시 불이 붙었습니다.

국민의힘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공석인 법사위원장 자리 연계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공석인 법사위원장 문제를 마무리해야,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겁니다.

법사위원장직을 국민의힘이 돌려받기 위한 협상을 인사청문회와 함께 다루겠다는 취지입니다.

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된다며, 청와대를 향한 '인사 독주' 공세도 이어갔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대행 : "문 대통령은 임기 내내 인재를 두루 기용하지 않고 진영논리에 갇혀 기용했습니다. 이제라도 김외숙 인사 수석을 포함한 청와대 인사라인 전격 경질해야 마땅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법사위원장직이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청문 절차는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며, "두 사안을 연결짓는 것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반박했습니다.

현재 법사위원장 자리는 전임인 윤호중 의원의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로 한 달째 비어 있는데, 민주당은 3선 박광온 의원을 후임으로 내정한 상태입니다.

민주당은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오는 26일까지 마무리짓겠다는 입장이지만, 여야는 대치 국면 속에 청문회 날짜 논의조차 못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