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문대 구조조정 본격화…학과 없애고 정원 줄이고
입력 2021.05.17 (07:33) 수정 2021.05.17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입시에서 지역 대학마다 대규모 미달 사태를 겪었는데요.

전문대를 중심으로 구조조정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학과는 과감하게 없애고, 입학 정원까지 줄여가며 생존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덕대는 지난 입시에서 신입생 충원율이 65.7%에 그쳤습니다.

534명이 미달해 대전지역 전문대 가운데 미충원이 가장 많았습니다.

결국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갔습니다.

35개 학과 가운데 충원율이 낮았던 전기전자과 등 13개 학과를 무더기로 없앴습니다.

이에 따라 입학정원도 천5백여 명에서 천2백여 명으로 대폭 줄어듭니다.

[한영철/대전 대덕대 기획처장 : "우리 대학은 군사학부가 특화돼 있기 때문에 (새로운) 전공을 개발하고요, 실습 기자재를 확충해서 경쟁력을 갖춰나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4백 명 가까이 미달했던 대전과학기술대도 사정은 다르지 않습니다.

3개 학과를 없애고 1개 학과를 신설해 전체적으로 2개 학과를 감축하고, 입학 정원도 일부 조정할 예정입니다.

대전보건대도 백 명 이상의 입학 정원 감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동하/대전보건대 입학처장 : "보건계열이 특성화된 우리 학교의 경우도 비보건계열 학과의 정원 조정 및 보건계열의 교육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건양대도 일부 학과의 신입생 모집을 중단하거나 경쟁력 낮은 학과를 통폐합하는 등 일부 4년제 대학도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습니다.

치열한 살아남기 경쟁 속에서도 이번 입시에서는 지난 입시보다 대학 입학 가능 자원이 9천 명 이상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대학가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전문대 구조조정 본격화…학과 없애고 정원 줄이고
    • 입력 2021-05-17 07:33:17
    • 수정2021-05-17 07:39:34
    뉴스광장
[앵커]

지난 입시에서 지역 대학마다 대규모 미달 사태를 겪었는데요.

전문대를 중심으로 구조조정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경쟁력이 떨어지는 학과는 과감하게 없애고, 입학 정원까지 줄여가며 생존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덕대는 지난 입시에서 신입생 충원율이 65.7%에 그쳤습니다.

534명이 미달해 대전지역 전문대 가운데 미충원이 가장 많았습니다.

결국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갔습니다.

35개 학과 가운데 충원율이 낮았던 전기전자과 등 13개 학과를 무더기로 없앴습니다.

이에 따라 입학정원도 천5백여 명에서 천2백여 명으로 대폭 줄어듭니다.

[한영철/대전 대덕대 기획처장 : "우리 대학은 군사학부가 특화돼 있기 때문에 (새로운) 전공을 개발하고요, 실습 기자재를 확충해서 경쟁력을 갖춰나가려고 하고 있습니다."]

4백 명 가까이 미달했던 대전과학기술대도 사정은 다르지 않습니다.

3개 학과를 없애고 1개 학과를 신설해 전체적으로 2개 학과를 감축하고, 입학 정원도 일부 조정할 예정입니다.

대전보건대도 백 명 이상의 입학 정원 감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동하/대전보건대 입학처장 : "보건계열이 특성화된 우리 학교의 경우도 비보건계열 학과의 정원 조정 및 보건계열의 교육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건양대도 일부 학과의 신입생 모집을 중단하거나 경쟁력 낮은 학과를 통폐합하는 등 일부 4년제 대학도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습니다.

치열한 살아남기 경쟁 속에서도 이번 입시에서는 지난 입시보다 대학 입학 가능 자원이 9천 명 이상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대학가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