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파우치 “인종차별이 코로나 감염 영향…차별 해소해야”
입력 2021.05.17 (09:02) 수정 2021.05.17 (09:03) 국제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부색에 따른 사회경제적 격차가 건강의 불평등을 불러일으킨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백인보다 흑인 등 유색인종이 비만, 당뇨 등 기저질환을 더 많이 갖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더 취약하다는 겁니다.

파우치 박사는 현지시간 16일 애틀랜타주의 에모리대 졸업식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졸업생들에게는 인종차별 등 사회적 폐단을 해결해달라고 당부했다고 AP통신이 전했습니다.

워싱턴DC에서 웹캠을 통해 화상으로 연설한 그는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의 실패를 드러나게 했다”면서 인종차별의 영향이 흑인, 히스패닉, 아메리카 원주민(인디언)들의 건강에 해악을 가져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많은 소수인종 사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높은 필수직군에 종사한다면서 “이들은 고혈압, 당뇨, 비만, 만성 폐 질환 같은 기저질환 때문에 바이러스에 노출시 감염 위험이 더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런 기저질환 중 인종적 결정요인이 있는 것은 거의 없다”면서 “대부분은 적절한 식단, 의료서비스 이용 등 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인과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사회적 분열은 팬데믹에서 나쁜 영향을 준다”면서 “바이러스가 우리의 적이 된 시점부터 우린 서로 불화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이날 에모리대 총장 메달을 받았습니다.

이 메달의 역대 수훈자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 등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파우치 “인종차별이 코로나 감염 영향…차별 해소해야”
    • 입력 2021-05-17 09:02:26
    • 수정2021-05-17 09:03:38
    국제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부색에 따른 사회경제적 격차가 건강의 불평등을 불러일으킨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백인보다 흑인 등 유색인종이 비만, 당뇨 등 기저질환을 더 많이 갖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더 취약하다는 겁니다.

파우치 박사는 현지시간 16일 애틀랜타주의 에모리대 졸업식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졸업생들에게는 인종차별 등 사회적 폐단을 해결해달라고 당부했다고 AP통신이 전했습니다.

워싱턴DC에서 웹캠을 통해 화상으로 연설한 그는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의 실패를 드러나게 했다”면서 인종차별의 영향이 흑인, 히스패닉, 아메리카 원주민(인디언)들의 건강에 해악을 가져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많은 소수인종 사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높은 필수직군에 종사한다면서 “이들은 고혈압, 당뇨, 비만, 만성 폐 질환 같은 기저질환 때문에 바이러스에 노출시 감염 위험이 더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런 기저질환 중 인종적 결정요인이 있는 것은 거의 없다”면서 “대부분은 적절한 식단, 의료서비스 이용 등 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인과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사회적 분열은 팬데믹에서 나쁜 영향을 준다”면서 “바이러스가 우리의 적이 된 시점부터 우린 서로 불화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이날 에모리대 총장 메달을 받았습니다.

이 메달의 역대 수훈자는 지미 카터 전 대통령,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 등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