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범기업 폭파’ 다룬 韓 다큐…日우익 노골적 상영 방해
입력 2021.05.17 (10:48) 수정 2021.05.17 (10:5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70년대, 일제 전범 기업들에 테러를 가했던 일본인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가 최근 일본에서 개봉했습니다.

한국인 감독의 작품인데, 일본 우익들이 이를 '반일 영화'로 규정짓고 노골적인 상영 방해에 나섰습니다.

요코하마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영화 상영 즉시 중지하라."]

일본 요코하마의 한 영화관 앞.

확성기를 단 우익 차량들이 이른바 '소음 시위'를 벌입니다.

[일본 우익 시위 : "폭탄 테러를 반복해 온 '동아시아반일무장전선'의 자금을 모금하려는 영화입니다."]

지난 3월, 일본에서 개봉한 영화의 상영을 중단시키려 압박을 가하는 겁니다.

영화는 1970년대, 전범 기업들에 잇따라 폭탄이 터뜨린 일본인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전범 기업들은 일본 제국주의 핵심에 기생, 식민주의에 참여해 식민지 국민의 피로 살을 찌웠다."]

일련의 사건은 가해의 역사를 지우려 애쓰던 일본 사회에 충격을 던졌습니다.

우익들이 이 영화를 극렬히 반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영화관에 남성 2명이 찾아와 "반일 영화 상영을 멈추라"며 장시간 소란을 피우기도 했습니다.

[극장 관계자 : "영화관 안까지 들어왔는데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르니까 무섭잖아요. 신변에 엄청난 위협을 느껴서 비상문을 통해 도망쳤어요."]

일본 내 30여 개 상영관 가운데 한 곳은 "소음 등으로 주변에 폐를 끼쳐 괴롭다"면서 결국 영화를 내렸습니다.

배급사 측은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마나기 이즈타로/배급사 자문 변호사 :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입니다. 형사 사건으로 경찰이나 수사 기관에 확실한 조사를 의뢰하려고 합니다."]

우익들은 3년 전에도 같은 방식으로 위안부 관련 영화 '침묵'의 일본 내 상영을 방해했다가 법원 판결로 제동이 걸린 바 있습니다.

요코하마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김지훈
  • ‘전범기업 폭파’ 다룬 韓 다큐…日우익 노골적 상영 방해
    • 입력 2021-05-17 10:48:26
    • 수정2021-05-17 10:57:25
    지구촌뉴스
[앵커]

1970년대, 일제 전범 기업들에 테러를 가했던 일본인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가 최근 일본에서 개봉했습니다.

한국인 감독의 작품인데, 일본 우익들이 이를 '반일 영화'로 규정짓고 노골적인 상영 방해에 나섰습니다.

요코하마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영화 상영 즉시 중지하라."]

일본 요코하마의 한 영화관 앞.

확성기를 단 우익 차량들이 이른바 '소음 시위'를 벌입니다.

[일본 우익 시위 : "폭탄 테러를 반복해 온 '동아시아반일무장전선'의 자금을 모금하려는 영화입니다."]

지난 3월, 일본에서 개봉한 영화의 상영을 중단시키려 압박을 가하는 겁니다.

영화는 1970년대, 전범 기업들에 잇따라 폭탄이 터뜨린 일본인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전범 기업들은 일본 제국주의 핵심에 기생, 식민주의에 참여해 식민지 국민의 피로 살을 찌웠다."]

일련의 사건은 가해의 역사를 지우려 애쓰던 일본 사회에 충격을 던졌습니다.

우익들이 이 영화를 극렬히 반대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영화관에 남성 2명이 찾아와 "반일 영화 상영을 멈추라"며 장시간 소란을 피우기도 했습니다.

[극장 관계자 : "영화관 안까지 들어왔는데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르니까 무섭잖아요. 신변에 엄청난 위협을 느껴서 비상문을 통해 도망쳤어요."]

일본 내 30여 개 상영관 가운데 한 곳은 "소음 등으로 주변에 폐를 끼쳐 괴롭다"면서 결국 영화를 내렸습니다.

배급사 측은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마나기 이즈타로/배급사 자문 변호사 :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입니다. 형사 사건으로 경찰이나 수사 기관에 확실한 조사를 의뢰하려고 합니다."]

우익들은 3년 전에도 같은 방식으로 위안부 관련 영화 '침묵'의 일본 내 상영을 방해했다가 법원 판결로 제동이 걸린 바 있습니다.

요코하마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