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올해 나무 7만 그루 심어 ‘한강숲’ 추가 조성
입력 2021.05.17 (11:17) 사회
서울시가 한강공원에 나무 7만 그루를 더 심어 ‘한강숲’을 조성합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도심에 필요한 생태적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모두 7만 그루의 나무를 한강공원에 심고, ‘한강숲’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한강숲 조성사업을 시행하며 지난해까지 한강공원에 모두 108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습니다.

올해는 잠원·이촌한강공원을 비롯한 한강 전역에 7만 그루의 나무를 더 심을 계획이라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이 가운데 3만 그루는 잠원ㆍ이촌한강공원에 심어 한강 수변의 생태계를 복원하는 ‘생태숲’과 시민에게 나무 그늘을 제공하는 ‘이용숲’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시는 잠원한강공원 성수대교 남단과 생태학습원 주변에 약 1만 5천 그루, 이촌한강공원 동작대교 인근과 서빙고놀이터 주변에 약 1만 5천 그루를 심을 계획이라고 밝히며, 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7월까지 숲 조성을 완료하고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간기업과 시민단체가 기부하거나, “나무 심으러 한강 가요” 캠페인을 통해 4인 이하의 시민이 개별적으로 참여해 나무를 심는 ‘시민참여 한강숲’ 사업을 통해 5천 그루를 심고, 한강 내 놀이터와 운동시설 주변의 경계목·그늘목을 심는 ‘녹지식재사업’을 통해 3만 5천 그루를 심을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계절과 관계없이 찾아오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소나무, 낙우송 등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뛰어난 나무와, 하천구역 내 식재 권장 수종인 버드나무 등을 중심으로 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상국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한강숲 조성을 통해 한강의 자연성 회복에 기여하고, 맑고 깨끗한 서울시를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한강숲을 통해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휴식하고 치유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올해 나무 7만 그루 심어 ‘한강숲’ 추가 조성
    • 입력 2021-05-17 11:17:28
    사회
서울시가 한강공원에 나무 7만 그루를 더 심어 ‘한강숲’을 조성합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도심에 필요한 생태적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모두 7만 그루의 나무를 한강공원에 심고, ‘한강숲’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한강숲 조성사업을 시행하며 지난해까지 한강공원에 모두 108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습니다.

올해는 잠원·이촌한강공원을 비롯한 한강 전역에 7만 그루의 나무를 더 심을 계획이라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이 가운데 3만 그루는 잠원ㆍ이촌한강공원에 심어 한강 수변의 생태계를 복원하는 ‘생태숲’과 시민에게 나무 그늘을 제공하는 ‘이용숲’으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시는 잠원한강공원 성수대교 남단과 생태학습원 주변에 약 1만 5천 그루, 이촌한강공원 동작대교 인근과 서빙고놀이터 주변에 약 1만 5천 그루를 심을 계획이라고 밝히며, 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7월까지 숲 조성을 완료하고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간기업과 시민단체가 기부하거나, “나무 심으러 한강 가요” 캠페인을 통해 4인 이하의 시민이 개별적으로 참여해 나무를 심는 ‘시민참여 한강숲’ 사업을 통해 5천 그루를 심고, 한강 내 놀이터와 운동시설 주변의 경계목·그늘목을 심는 ‘녹지식재사업’을 통해 3만 5천 그루를 심을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계절과 관계없이 찾아오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소나무, 낙우송 등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뛰어난 나무와, 하천구역 내 식재 권장 수종인 버드나무 등을 중심으로 심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상국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한강숲 조성을 통해 한강의 자연성 회복에 기여하고, 맑고 깨끗한 서울시를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한강숲을 통해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휴식하고 치유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