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北 월드컵 예선 불참 아쉽게 생각…남북 별도 협의계획 없어”
입력 2021.05.17 (11:27) 수정 2021.05.17 (11:35) 정치
통일부가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불참에 아쉬움을 표하며, 앞으로도 남북 간 화해·협력 진전의 계기를 계속 찾아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도쿄올림픽에 이어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AFC 아시안컵 불참을 결정한 데 대해 “북한의 이번 결정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는 월드컵 등 국제체육경기를 계기로 남북 간 스포츠 교류의 기회가 마련된다면 좋은 일이라는 입장을 가져왔다”며 “앞으로도 국제경기 등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 협력을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은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북한의 이번 불참 결정은 “남북 간 협의 사안이라기보다 아시아축구연맹 등을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의 국제체육경기 룰에 따라 이뤄져 온 사안”이라면서 “현 시점에서는 남북 간 별도 협의의 대상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어제(16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축구협회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AFC 아시안컵 불참이 확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편 이 대변인은 2019년 동료 선원들을 살해한 혐의로 강제 북송된 북한 선원 2명이 두 달도 안 돼 처형됐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 관련해서는 “추방 조치 이후 추방자의 신상과 상황에 대해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바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北 월드컵 예선 불참 아쉽게 생각…남북 별도 협의계획 없어”
    • 입력 2021-05-17 11:27:46
    • 수정2021-05-17 11:35:04
    정치
통일부가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불참에 아쉬움을 표하며, 앞으로도 남북 간 화해·협력 진전의 계기를 계속 찾아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도쿄올림픽에 이어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AFC 아시안컵 불참을 결정한 데 대해 “북한의 이번 결정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는 월드컵 등 국제체육경기를 계기로 남북 간 스포츠 교류의 기회가 마련된다면 좋은 일이라는 입장을 가져왔다”며 “앞으로도 국제경기 등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 협력을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은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북한의 이번 불참 결정은 “남북 간 협의 사안이라기보다 아시아축구연맹 등을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의 국제체육경기 룰에 따라 이뤄져 온 사안”이라면서 “현 시점에서는 남북 간 별도 협의의 대상으로 보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어제(16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축구협회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과 2023 AFC 아시안컵 불참이 확정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한편 이 대변인은 2019년 동료 선원들을 살해한 혐의로 강제 북송된 북한 선원 2명이 두 달도 안 돼 처형됐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 관련해서는 “추방 조치 이후 추방자의 신상과 상황에 대해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바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