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이번 방미를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 될 계기로 삼을 것”
입력 2021.05.17 (15:14) 수정 2021.05.17 (15:42) 정치
이번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찾을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 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할 예정인데, 이때 ‘백신 협력’을 주요 의제로 삼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신 스와프’를 통한 수급 문제 해결, 기술 이전을 통한 국내에서의 백신 생산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이번 방미를 계기로 미국 제약회사의 모더나의 국내 위탁 생산이 결정될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이번 방미를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 될 계기로 삼을 것”
    • 입력 2021-05-17 15:14:30
    • 수정2021-05-17 15:42:53
    정치
이번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찾을 예정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백신 접종을 차질없이 시행하면서, 일상 회복의 시기를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미국 워싱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할 예정인데, 이때 ‘백신 협력’을 주요 의제로 삼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신 스와프’를 통한 수급 문제 해결, 기술 이전을 통한 국내에서의 백신 생산 등이 구체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이번 방미를 계기로 미국 제약회사의 모더나의 국내 위탁 생산이 결정될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