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복청 간부 부인들 ‘투기 의혹’…“전 직원·배우자 등 조사”
입력 2021.05.17 (16:34) 수정 2021.05.17 (17:00) 사회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간부 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해당 간부가 내부 감사를 받는 가운데 행복청이 전체 직원과 배우자 등 가족 모두를 대상으로 세종시 부동산 보유와 거래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행복청에 따르면, 소속 과장의 부인 A 씨는 다른 과장 부인 B 씨와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 연기리의 농지 1,073㎡를 지인과 함께 4억 8천700만 원에 공동 매입했습니다.

이들이 매입한 땅은 국가산단에 인접해 있어 연기비행장 이전 사업 등의 개발 호재가 있는 곳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A 씨는 사전 정보를 갖고 매입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행복청은 조사 결과에 따라 경찰 수사 의뢰 등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행복청은 전 직원 150여 명과 배우자 등 가족 모두를 대상으로 세종시 부동산 보유와 거래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행복청은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심 사례가 있으면 예외 없이 수사 의뢰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행복청 간부 부인들 ‘투기 의혹’…“전 직원·배우자 등 조사”
    • 입력 2021-05-17 16:34:42
    • 수정2021-05-17 17:00:08
    사회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간부 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해당 간부가 내부 감사를 받는 가운데 행복청이 전체 직원과 배우자 등 가족 모두를 대상으로 세종시 부동산 보유와 거래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행복청에 따르면, 소속 과장의 부인 A 씨는 다른 과장 부인 B 씨와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 연기리의 농지 1,073㎡를 지인과 함께 4억 8천700만 원에 공동 매입했습니다.

이들이 매입한 땅은 국가산단에 인접해 있어 연기비행장 이전 사업 등의 개발 호재가 있는 곳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A 씨는 사전 정보를 갖고 매입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행복청은 조사 결과에 따라 경찰 수사 의뢰 등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행복청은 전 직원 150여 명과 배우자 등 가족 모두를 대상으로 세종시 부동산 보유와 거래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행복청은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심 사례가 있으면 예외 없이 수사 의뢰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