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 공정위에 “‘사내식당 부당지원 의혹’ 자진 시정하겠다”
입력 2021.05.17 (18:28) 수정 2021.05.17 (18:35) 경제
삼성이 주요 계열사의 구내식당 일감을 삼성웰스토리에 몰아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스스로 시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등은 공정위 조사를 받는 ‘삼성웰스토리 부당지원’ 사건에 대해 오늘(17일) 공정위에 ‘동의의결’을 신청했습니다.

동의의결은 불공정행위로 공정위 조사를 받는 기업이 피해구제안을 마련하고, 문제가 된 부분을 고치면 법 위반 여부를 따지지 않고 사건을 종결하는 제도인데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해 지난 2012년 도입됐습니다.

공정위는 지난 2018년부터 삼성전자 등 삼성 주요계열사들이 급식업체 삼성웰스토리를 부당지원했다는 혐의에 대해 조사해왔습니다.

삼성웰스토리는 2013년 삼성에버랜드의 급식·식자재 유통사업 부문을 분할해 설립된 회사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 지분이 높은 삼성물산의 완전 자회사입니다.

그동안 삼성 측은 공정위 조사에서 ‘정상적인 거래’라고 소명해왔고, 이 같은 입장은 현재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급식거래가 다양하지 못했던 점을 고려해 이를 신속하게 개선하고 사업에 전념하기 위해 동의의결을 신청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습니다.

공정위는 조사·심의를 받는 사업자가 동의의결을 신청하면 위원회 심의를 거쳐 동의의결 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합니다.

사업자가 스스로 원상회복, 소비자 또는 거래상대방 피해구제 등 동의의결을 위한 시정방안을 제안하고, 공정위가 이해관계자와 관계 부처의 의견을 들어 함께 협의해 최종 동의의결안을 확정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삼성, 공정위에 “‘사내식당 부당지원 의혹’ 자진 시정하겠다”
    • 입력 2021-05-17 18:28:54
    • 수정2021-05-17 18:35:54
    경제
삼성이 주요 계열사의 구내식당 일감을 삼성웰스토리에 몰아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스스로 시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등은 공정위 조사를 받는 ‘삼성웰스토리 부당지원’ 사건에 대해 오늘(17일) 공정위에 ‘동의의결’을 신청했습니다.

동의의결은 불공정행위로 공정위 조사를 받는 기업이 피해구제안을 마련하고, 문제가 된 부분을 고치면 법 위반 여부를 따지지 않고 사건을 종결하는 제도인데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해 지난 2012년 도입됐습니다.

공정위는 지난 2018년부터 삼성전자 등 삼성 주요계열사들이 급식업체 삼성웰스토리를 부당지원했다는 혐의에 대해 조사해왔습니다.

삼성웰스토리는 2013년 삼성에버랜드의 급식·식자재 유통사업 부문을 분할해 설립된 회사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 지분이 높은 삼성물산의 완전 자회사입니다.

그동안 삼성 측은 공정위 조사에서 ‘정상적인 거래’라고 소명해왔고, 이 같은 입장은 현재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급식거래가 다양하지 못했던 점을 고려해 이를 신속하게 개선하고 사업에 전념하기 위해 동의의결을 신청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습니다.

공정위는 조사·심의를 받는 사업자가 동의의결을 신청하면 위원회 심의를 거쳐 동의의결 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합니다.

사업자가 스스로 원상회복, 소비자 또는 거래상대방 피해구제 등 동의의결을 위한 시정방안을 제안하고, 공정위가 이해관계자와 관계 부처의 의견을 들어 함께 협의해 최종 동의의결안을 확정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