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AZ 백신 접종 후 ‘부작용 증상’ 경찰관 사망…‘백신 연관성’ 조사
입력 2021.05.17 (18:38) 수정 2021.05.17 (18:41) 사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부작용 증상을 보인 경찰관이 접종 16일 만에 숨졌습니다.

광주시와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남경찰청 소속 55살 A 경감이 지난 16일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습니다.

방역당국은 A 경감이 지난달 30일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 직후 메스꺼움과 두통 등 증상을 겪는 등 이상 징후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A 경감은 의료진의 권고대로 6시간 간격으로 타이레놀을 섭취하고 증세가 호전됐으나 또다시 다리 저림과 가슴 통증 등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경감은 증상이 나타난 기간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했으나 지난 12일 밤 귀가 도중 쓰러졌습니다.

이후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광주의 한 병원에 이송됐고 다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 경감은 혈전이 발생해 협착된 혈관을 인위적으로 넓히는 스텐트 시술을 받고 심정지 증상은 개선됐으나 심장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쯤 숨졌습니다.

A 경감은 평소 건강했으며 올해 초 건강검진에서도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A 경감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에 나섰고, 경찰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유족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 서면 답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증세가 나타난 경찰관에 대해 국가 보상·공상 신청 절차를 지원하고 위로금 등 추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청장은 이어 “대상자와 가족의 안정·회복을 돕기 위해 전담반(TF)을 구성하고 전담 케어 요원 등을 현장에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AZ 백신 접종 후 ‘부작용 증상’ 경찰관 사망…‘백신 연관성’ 조사
    • 입력 2021-05-17 18:38:03
    • 수정2021-05-17 18:41:47
    사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부작용 증상을 보인 경찰관이 접종 16일 만에 숨졌습니다.

광주시와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남경찰청 소속 55살 A 경감이 지난 16일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습니다.

방역당국은 A 경감이 지난달 30일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 직후 메스꺼움과 두통 등 증상을 겪는 등 이상 징후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A 경감은 의료진의 권고대로 6시간 간격으로 타이레놀을 섭취하고 증세가 호전됐으나 또다시 다리 저림과 가슴 통증 등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경감은 증상이 나타난 기간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했으나 지난 12일 밤 귀가 도중 쓰러졌습니다.

이후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광주의 한 병원에 이송됐고 다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 경감은 혈전이 발생해 협착된 혈관을 인위적으로 넓히는 스텐트 시술을 받고 심정지 증상은 개선됐으나 심장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16일 오후 7시 10분쯤 숨졌습니다.

A 경감은 평소 건강했으며 올해 초 건강검진에서도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A 경감의 사망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에 나섰고, 경찰도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고 유족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 서면 답변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 증세가 나타난 경찰관에 대해 국가 보상·공상 신청 절차를 지원하고 위로금 등 추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청장은 이어 “대상자와 가족의 안정·회복을 돕기 위해 전담반(TF)을 구성하고 전담 케어 요원 등을 현장에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