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조용하던 중화권 코로나 기승…중국 백신 접종 최고
입력 2021.05.17 (19:05) 수정 2021.05.17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동안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발생이 적었던 타이완과 싱가포르는 물론 중국 본토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본토 확진자 발생이후 코로나 백신 접종이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베이징 김민성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타이베이의 한 슈퍼마켓. 시민들이 계산대를 가득 메웠습니다.

라면과 휴지 등 생필품이 있던 진열대는 텅 비었습니다.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늘자 생필품을 사재기 한 것입니다.

타이완에서는 지난 15일 180명에 이어 오늘은 333명까지 지역감염이 늘었습니다.

팬데믹 이후 하루 최대 발생입니다.

[천스중/타이완 보건복지부장 : "불필요한 이동과 활동 및 모임을 피해야합니다. 실내 5명, 실외 10명 이상의 각종 모임을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휴일 한낮인데도 도심거리에 차량을 볼 수 없습니다.

음식점들마다 손님들이 앉을 수 없도록 줄을 쳐 놓았습니다.

코로나 모범 방역국이던 싱가포르도 심상치 않습니다.

어제 하루 38명이 지역 내 감염이었는데 지난해 7월 24명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달 중순까지 식당내 취식을 금지하는 등 방역대책을 강화했습니다.

[로렌스 웡/싱가포르 교육부장관 : "외부 모임 허용 기준을 5명에서 2명으로 줄이고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집에 머물러 주십시오."]

이에따라 오는 26일 홍콩과 실시하려던 비격리 여행, '트래블 버블'이 또 연기됐습니다.

중국 본토에서는 20여 일만에 확진자가 나오더니 4일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확진자 소식에 백신을 접종하려는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하루에만 천 3백여만 명이 백신을 맞아 일일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중국은 다음 달 말까지 전체 인구의 40%까지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지만 아직 27% 그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이동 자유화에 따라 이달 초 노동절 연휴 기간 연인원 2억 6천여만 명이 이동했습니다.

코로나 잠복기를 감안하면 앞으로도 지역 내 감염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한찬의


  • 조용하던 중화권 코로나 기승…중국 백신 접종 최고
    • 입력 2021-05-17 19:05:16
    • 수정2021-05-17 19:49:30
    뉴스 7
[앵커]

그동안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발생이 적었던 타이완과 싱가포르는 물론 중국 본토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본토 확진자 발생이후 코로나 백신 접종이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베이징 김민성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타이베이의 한 슈퍼마켓. 시민들이 계산대를 가득 메웠습니다.

라면과 휴지 등 생필품이 있던 진열대는 텅 비었습니다.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늘자 생필품을 사재기 한 것입니다.

타이완에서는 지난 15일 180명에 이어 오늘은 333명까지 지역감염이 늘었습니다.

팬데믹 이후 하루 최대 발생입니다.

[천스중/타이완 보건복지부장 : "불필요한 이동과 활동 및 모임을 피해야합니다. 실내 5명, 실외 10명 이상의 각종 모임을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휴일 한낮인데도 도심거리에 차량을 볼 수 없습니다.

음식점들마다 손님들이 앉을 수 없도록 줄을 쳐 놓았습니다.

코로나 모범 방역국이던 싱가포르도 심상치 않습니다.

어제 하루 38명이 지역 내 감염이었는데 지난해 7월 24명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많았습니다.

다음달 중순까지 식당내 취식을 금지하는 등 방역대책을 강화했습니다.

[로렌스 웡/싱가포르 교육부장관 : "외부 모임 허용 기준을 5명에서 2명으로 줄이고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집에 머물러 주십시오."]

이에따라 오는 26일 홍콩과 실시하려던 비격리 여행, '트래블 버블'이 또 연기됐습니다.

중국 본토에서는 20여 일만에 확진자가 나오더니 4일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확진자 소식에 백신을 접종하려는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하루에만 천 3백여만 명이 백신을 맞아 일일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중국은 다음 달 말까지 전체 인구의 40%까지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지만 아직 27% 그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이동 자유화에 따라 이달 초 노동절 연휴 기간 연인원 2억 6천여만 명이 이동했습니다.

코로나 잠복기를 감안하면 앞으로도 지역 내 감염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