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총장 청문회 앞두고 다시 여야 대치
입력 2021.05.17 (19:08) 수정 2021.05.17 (19:13)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다시 여야가 대치하고 있습니다.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넘겨받아야, 청문회를 진행하겠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민주당이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는데요.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 자리는 절대 양보할 수 없다고 맞섰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청문회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하는 법사위원장 자리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야당이 자리와 청문회를 두고 '흥정'을 하고 있다며, 민생에만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백혜련/민주당 최고위원 : “법사위원장 선임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는 완전히 다른 문제입니다. 거래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송영길 대표도 백신, 반도체, 기후변화 문제를 위해 국회가 일할 시간이라면서, 임시국회가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국민의힘에 요청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을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지난 인사청문회에서 봤듯 현 정권이 말로만 국민을 내세우고 문재인 대통령의 마음만 떠받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당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 : “민심 위에 문심이 군림하는 독선과 오만의 흑역사를 계속 지켜볼 수만은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되는 부적절한 인사라고 반대 입장입니다.

김 후보장에 대한 국회의 청문회 절차는 26일까지 마쳐야 합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일정 협의를 위해 오전에 만났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최정연
  • 검찰총장 청문회 앞두고 다시 여야 대치
    • 입력 2021-05-17 19:08:11
    • 수정2021-05-17 19:13:04
    뉴스7(부산)
[앵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다시 여야가 대치하고 있습니다.

국회 법사위원장 자리를 넘겨받아야, 청문회를 진행하겠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민주당이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는데요.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 자리는 절대 양보할 수 없다고 맞섰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청문회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하는 법사위원장 자리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야당이 자리와 청문회를 두고 '흥정'을 하고 있다며, 민생에만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백혜련/민주당 최고위원 : “법사위원장 선임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는 완전히 다른 문제입니다. 거래 대상이 될 수 없습니다.”]

송영길 대표도 백신, 반도체, 기후변화 문제를 위해 국회가 일할 시간이라면서, 임시국회가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국민의힘에 요청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법사위원장을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지난 인사청문회에서 봤듯 현 정권이 말로만 국민을 내세우고 문재인 대통령의 마음만 떠받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당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 : “민심 위에 문심이 군림하는 독선과 오만의 흑역사를 계속 지켜볼 수만은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되는 부적절한 인사라고 반대 입장입니다.

김 후보장에 대한 국회의 청문회 절차는 26일까지 마쳐야 합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가 일정 협의를 위해 오전에 만났지만, 입장 차이만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