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5·18 광주 집결…국민의힘 의원도 추모제 초청
입력 2021.05.17 (19:18) 수정 2021.05.17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두고, 정치권은 일제히 광주로 향했습니다.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들은 호남 민심 구애에 나섰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보수정당 인사로는 41년 만에 처음으로 5.18 유족회의 공식 초청을 받았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군산과 전주, 광주로 이어지는 호남 1박 2일을 시작했습니다.

5.18 광주에 무게를 두고, 전북까지 소홀히 않겠다는 전략입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5.18은) 정의로운 세상을 위해 살도록 제 삶을 바꾼 사회적 어머니 같은 존재입니다."]

일주일간의 호남 일정을 전북에서 시작한 정세균 전 총리도 광주에 도착해 광주항쟁의 정신은 검찰개혁, 언론개혁이라고 했습니다.

전통 지지층에 대한 구애입니다.

[정세균/전 국무총리 : "호남인들의 열망인 민주주의를 더 크게 만드는 일, 제가 해야 될 일이 아닌가 판단했습니다."]

한 발 앞서 광주를 찾은 이낙연 전 대표는 전직 두 대통령 사면론 사과와 개헌 주장으로 호남 민심에 호소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어제 : "민주주의 성지 광주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을 국민 앞에 제안드립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엔 어제 원희룡 제주지사에 이어, 오늘 유승민 전 의원이 5.18 묘지를 참배했습니다.

[유승민/국민의힘 전 의원 : "민주주의의 진정한 가치가 훼손된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대통령과 민주당은 반성과 정말 참회를 해야 될 부분이다."]

성일종, 정운천 의원은 보수정당 인사로는 처음으로 5.18 유족회의 초청을 받았습니다.

5.18 관련법 통과에 힘 써준 덕분이라고 합니다.

[정운천/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 : "오늘 여야를 이렇게 함께 초청을 해서 이렇게 통합의 메시지를 만들 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유족 : "그 메시지가 그냥 만들어진 것은 아니고, 열심히 해주셨기에..."]

두 의원은 또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명시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최정연
  • 정치권 5·18 광주 집결…국민의힘 의원도 추모제 초청
    • 입력 2021-05-17 19:18:36
    • 수정2021-05-17 19:46:36
    뉴스 7
[앵커]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하루 앞두고, 정치권은 일제히 광주로 향했습니다.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들은 호남 민심 구애에 나섰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보수정당 인사로는 41년 만에 처음으로 5.18 유족회의 공식 초청을 받았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군산과 전주, 광주로 이어지는 호남 1박 2일을 시작했습니다.

5.18 광주에 무게를 두고, 전북까지 소홀히 않겠다는 전략입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5.18은) 정의로운 세상을 위해 살도록 제 삶을 바꾼 사회적 어머니 같은 존재입니다."]

일주일간의 호남 일정을 전북에서 시작한 정세균 전 총리도 광주에 도착해 광주항쟁의 정신은 검찰개혁, 언론개혁이라고 했습니다.

전통 지지층에 대한 구애입니다.

[정세균/전 국무총리 : "호남인들의 열망인 민주주의를 더 크게 만드는 일, 제가 해야 될 일이 아닌가 판단했습니다."]

한 발 앞서 광주를 찾은 이낙연 전 대표는 전직 두 대통령 사면론 사과와 개헌 주장으로 호남 민심에 호소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전 대표/어제 : "민주주의 성지 광주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을 국민 앞에 제안드립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엔 어제 원희룡 제주지사에 이어, 오늘 유승민 전 의원이 5.18 묘지를 참배했습니다.

[유승민/국민의힘 전 의원 : "민주주의의 진정한 가치가 훼손된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대통령과 민주당은 반성과 정말 참회를 해야 될 부분이다."]

성일종, 정운천 의원은 보수정당 인사로는 처음으로 5.18 유족회의 초청을 받았습니다.

5.18 관련법 통과에 힘 써준 덕분이라고 합니다.

[정운천/국민의힘 국민통합위원장 : "오늘 여야를 이렇게 함께 초청을 해서 이렇게 통합의 메시지를 만들 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유족 : "그 메시지가 그냥 만들어진 것은 아니고, 열심히 해주셨기에..."]

두 의원은 또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명시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