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팔 무력충돌 사망자 200명 넘어…UN, 공동 대응 도출 못해
입력 2021.05.17 (19:26) 수정 2021.05.17 (19:52)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무력 충돌이 8일째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200명을 넘어섰습니다.

더 이상의 사태 악화를 막기 위해 유엔 안보리가 첫 공개 회의를 소집했지만, 아쉽게도 공동 대응책은 내놓지 못했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조준하여 내리꽂은 미사일 공격에 건물이 폭삭 주저앉습니다.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양측이 공격을 주고받은지 8일째.

특히 이스라엘군이 맹공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가자지구 내 하마스 무장세력 뿐 아니라 언론사 입주 건물, 민간인 거주 지역까지 폭격해 수많은 사상자가 났습니다.

어제 하루에만 42명이 폭격으로 숨졌고, 오늘 아침까지 폭격은 계속됐습니다.

지금까지 200명 넘게 숨진 것으로 집계되고 있는데, 이 가운데 팔레스타인인이 197명, 이스라엘인이 10명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모하메드 아우아드/가자지구 주민 : "생후 5개월 된 아기가 생사를 넘나들며 병원에 누워 있습니다. 그 아이가 누굴 쏘기라도 했나요?"]

사태가 악화하자 유엔 안보리가 첫 공개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앞서 두차례 비공개 회의를 진행했지만 공동 성명을 채택하지 못한 가운데, 첫 공개 회의가 열린 것입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유엔 사무총장 : "현재의 상황은 너무나 끔찍합니다. 이 싸움을 즉각 중단되어야 합니다."]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대표도 참석해 각자의 입장을 주장했습니다.

[길라드 에르단/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 : "이스라엘은 테러리스트들을 목표로 합니다. 이스라엘은 민간인 사상자를 피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리야드 알말키/팔레스타인자치정부 외무장관 : "이스라엘은 무장한 도둑처럼 우리 집에 쳐들어와 우리 가족을 위협하고, 우리의 집까지 파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간 입장 차로 이번에도 역시 공동대응을 도출하지 못한 채, 충돌 격화에 대한 우려만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 이-팔 무력충돌 사망자 200명 넘어…UN, 공동 대응 도출 못해
    • 입력 2021-05-17 19:26:37
    • 수정2021-05-17 19:52:15
    뉴스7(광주)
[앵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무력 충돌이 8일째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200명을 넘어섰습니다.

더 이상의 사태 악화를 막기 위해 유엔 안보리가 첫 공개 회의를 소집했지만, 아쉽게도 공동 대응책은 내놓지 못했습니다.

김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조준하여 내리꽂은 미사일 공격에 건물이 폭삭 주저앉습니다.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양측이 공격을 주고받은지 8일째.

특히 이스라엘군이 맹공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가자지구 내 하마스 무장세력 뿐 아니라 언론사 입주 건물, 민간인 거주 지역까지 폭격해 수많은 사상자가 났습니다.

어제 하루에만 42명이 폭격으로 숨졌고, 오늘 아침까지 폭격은 계속됐습니다.

지금까지 200명 넘게 숨진 것으로 집계되고 있는데, 이 가운데 팔레스타인인이 197명, 이스라엘인이 10명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모하메드 아우아드/가자지구 주민 : "생후 5개월 된 아기가 생사를 넘나들며 병원에 누워 있습니다. 그 아이가 누굴 쏘기라도 했나요?"]

사태가 악화하자 유엔 안보리가 첫 공개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앞서 두차례 비공개 회의를 진행했지만 공동 성명을 채택하지 못한 가운데, 첫 공개 회의가 열린 것입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유엔 사무총장 : "현재의 상황은 너무나 끔찍합니다. 이 싸움을 즉각 중단되어야 합니다."]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대표도 참석해 각자의 입장을 주장했습니다.

[길라드 에르단/유엔 주재 이스라엘 대사 : "이스라엘은 테러리스트들을 목표로 합니다. 이스라엘은 민간인 사상자를 피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리야드 알말키/팔레스타인자치정부 외무장관 : "이스라엘은 무장한 도둑처럼 우리 집에 쳐들어와 우리 가족을 위협하고, 우리의 집까지 파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간 입장 차로 이번에도 역시 공동대응을 도출하지 못한 채, 충돌 격화에 대한 우려만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