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한미군, 화이자 백신 추가 투입…“12~17세 대상”
입력 2021.05.17 (19:42) 수정 2021.05.17 (19:43) 정치
주한미군이 코로나19 접종에 모더나와 얀센에 이어 화이자 백신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오늘(17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내일(18일)부터 2회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을, 접종을 희망하는 12∼17세를 대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연령대를 고려할 때 주한미군 기지 소속 장병이나 군무원 등의 자녀가 접종을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주한미군은 “백신 접종 여부는 자발적으로 선택할 수 있지만, 모든 가능한 12∼17세 대상자들이 접종받을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주한미군은 지난해 말 모더나 백신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데 이어 3월 얀센 백신을 투입했으며, 접종률이 70%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주한미군, 화이자 백신 추가 투입…“12~17세 대상”
    • 입력 2021-05-17 19:42:30
    • 수정2021-05-17 19:43:19
    정치
주한미군이 코로나19 접종에 모더나와 얀센에 이어 화이자 백신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오늘(17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내일(18일)부터 2회 접종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을, 접종을 희망하는 12∼17세를 대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연령대를 고려할 때 주한미군 기지 소속 장병이나 군무원 등의 자녀가 접종을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주한미군은 “백신 접종 여부는 자발적으로 선택할 수 있지만, 모든 가능한 12∼17세 대상자들이 접종받을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주한미군은 지난해 말 모더나 백신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데 이어 3월 얀센 백신을 투입했으며, 접종률이 70%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