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보지원사, 방사청 압수수색…‘잠수함 기술 정보’ 누설 수사
입력 2021.05.17 (20:17) 수정 2021.05.17 (22:59) 정치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가 오늘(17일) 방위사업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우리 해군의 잠수함 관련 기술이 새나갔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는 안보사는 방위사업청 국방기술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최근 국내 모 방산업체 직원의 휴대전화에서 방사청 문서가 찍힌 사진 등 보안 규정 위배 소지가 있는 자료가 발견되면서 안보사는 군사 기밀 누설에 관련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당 문서는 해군 잠수함의 음파탐지기(소나)와 전투 체계와 관련해 기술 개발에 걸리는 기간과 비용 등을 정리한 것으로, 출력자를 알아볼 수 있는 워터마크가 찍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산업체 직원은 전직 방사청 소속으로, 휴대전화에는 잠수함 관련 문서 이외에 다른 군사 기술과 관련된 내용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보사는 문서의 유출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오늘 출력자가 속한 부서의 자료를 수거해 분석에 착수했습니다.

이에 대해 방사청 관계자는 해당 문서에는 무기의 세부내용이나 사양, 전력화 수량 등 핵심 정보가 담겨있지는 않아 기밀로 지정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 같은 내용은 방사청 밖의 외부 민간 위원에게 설명할 때도 있다며 어디서 유출됐는지는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안보지원사, 방사청 압수수색…‘잠수함 기술 정보’ 누설 수사
    • 입력 2021-05-17 20:17:28
    • 수정2021-05-17 22:59:23
    정치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가 오늘(17일) 방위사업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우리 해군의 잠수함 관련 기술이 새나갔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는 안보사는 방위사업청 국방기술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최근 국내 모 방산업체 직원의 휴대전화에서 방사청 문서가 찍힌 사진 등 보안 규정 위배 소지가 있는 자료가 발견되면서 안보사는 군사 기밀 누설에 관련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당 문서는 해군 잠수함의 음파탐지기(소나)와 전투 체계와 관련해 기술 개발에 걸리는 기간과 비용 등을 정리한 것으로, 출력자를 알아볼 수 있는 워터마크가 찍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산업체 직원은 전직 방사청 소속으로, 휴대전화에는 잠수함 관련 문서 이외에 다른 군사 기술과 관련된 내용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안보사는 문서의 유출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오늘 출력자가 속한 부서의 자료를 수거해 분석에 착수했습니다.

이에 대해 방사청 관계자는 해당 문서에는 무기의 세부내용이나 사양, 전력화 수량 등 핵심 정보가 담겨있지는 않아 기밀로 지정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 같은 내용은 방사청 밖의 외부 민간 위원에게 설명할 때도 있다며 어디서 유출됐는지는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