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EU “무역분쟁 해결 논의…중국에 책임 묻는 데 협력”
입력 2021.05.17 (21:05) 수정 2021.05.17 (21:20) 국제
미국과 유럽연합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시작된 무역분쟁 해결에 나섰습니다.

블룸버그통신 등은 오늘(17일) 미국 지나 러만도 상무부 장관,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 대표와 EU 집행위원회 무역 담당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집행위원이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철강과 알루미늄 초과생산 문제를 해결하는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주 화상회의를 통해 핵심산업들을 보호할 효과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점과 미국이 유럽산 제품에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를 부과해 발생한 세계무역기구 분쟁을 해결할 길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에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연말 전 해결책을 찾도록 신속히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인 2018년 국가안보를 이유로 유럽과 아시아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관세를 부과했습니다.

EU는 이에 맞서 28억 유로, 우리 돈 약 3조 8천억 원 이상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50% 인상하는 보복에 나설 예정이었는데, 다음 달 1일 적용 예정이었던 이 조처를 앞두고 합의가 이뤄진 겁니다.

이번 성명에는 중국에 대한 공동 제재 가능성을 드러낸 대목도 포함됐습니다.

양측은 성명에서 “미국과 EU 회원국들은 동맹이자 파트너인 시장경제 민주국가로서 국가안보 측면에서 유사한 이해관계를 공유하며 중국과 같이 무역교란 정책을 지지하는 국가에 책임을 묻는 데 협력할 수 있다고 합의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대부분 제삼자가 일으킨 전 세계적 철강과 알루미늄 초과생산에 산업계가 받은 영향을 인정한다”면서 “이러한 왜곡이 미국과 EU의 관련 산업계와 노동자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합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첫 외국 방문 일정으로 다음 달 유럽을 찾을 예정인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미·EU “무역분쟁 해결 논의…중국에 책임 묻는 데 협력”
    • 입력 2021-05-17 21:05:27
    • 수정2021-05-17 21:20:32
    국제
미국과 유럽연합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시작된 무역분쟁 해결에 나섰습니다.

블룸버그통신 등은 오늘(17일) 미국 지나 러만도 상무부 장관,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 대표와 EU 집행위원회 무역 담당 발디스 돔브로우스키스 집행위원이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철강과 알루미늄 초과생산 문제를 해결하는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지난주 화상회의를 통해 핵심산업들을 보호할 효과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점과 미국이 유럽산 제품에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를 부과해 발생한 세계무역기구 분쟁을 해결할 길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에 합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연말 전 해결책을 찾도록 신속히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인 2018년 국가안보를 이유로 유럽과 아시아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해 관세를 부과했습니다.

EU는 이에 맞서 28억 유로, 우리 돈 약 3조 8천억 원 이상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50% 인상하는 보복에 나설 예정이었는데, 다음 달 1일 적용 예정이었던 이 조처를 앞두고 합의가 이뤄진 겁니다.

이번 성명에는 중국에 대한 공동 제재 가능성을 드러낸 대목도 포함됐습니다.

양측은 성명에서 “미국과 EU 회원국들은 동맹이자 파트너인 시장경제 민주국가로서 국가안보 측면에서 유사한 이해관계를 공유하며 중국과 같이 무역교란 정책을 지지하는 국가에 책임을 묻는 데 협력할 수 있다고 합의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대부분 제삼자가 일으킨 전 세계적 철강과 알루미늄 초과생산에 산업계가 받은 영향을 인정한다”면서 “이러한 왜곡이 미국과 EU의 관련 산업계와 노동자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합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첫 외국 방문 일정으로 다음 달 유럽을 찾을 예정인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