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치유의 숲 특혜 의혹”…춘천시, “사실 무근”
입력 2021.05.17 (21:42) 수정 2021.05.17 (21:58)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재수 춘천시장의 공약 사업인 '치유의 숲' 조성 사업에 대해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정인을 염두에 둔 사업이었다는 건데요.

이에 대해, 춘천시는 특혜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춘천 동면 감정리의 야산입니다.

춘천시는 2019년부터 1년여에 걸쳐 93억 원을 들여 이 일대의 땅 350만 제곱미터를 매입했습니다.

시유림을 늘리겠다는 명목이었습니다.

그런데, 토지 매입이 완료될 무렵, 춘천시는 이 땅의 5분 1 정도를 이용해 산림 관광시설인 '치유의숲'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우선, "토지 매입 자체가 특혜였다"라고 주장합니다.

춘천시가 구체적인 사업 계획도 없이 대규모 산림을 사들이기 시작했다는 점.

또, 시가 사들인 땅이 대부분 한 명의 것이었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실제로 춘천시의회 회의록을 보면, 춘천시는 당시 땅 주인이 "자기 땅이 많은데, 개인적으로 그 큰 것을 살 수 있는 사람이 없을 것 같으니, 시에서 매입하는 게 어떠냐? 그래서 사업이 시작됐다"라고 밝혔습니다.

[윤민섭/정의당 춘천시위원장 : "감정리 토지를 사는데 산주가 시청에 요청을 했다고 해서, 100억 원대가 넘는 땅을 그냥 사주는 비상식적인 업무 행정이 있었던 부분을 지적하고 싶고요."]

'치유의숲' 사업 대상지 선정 과정도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2019년 7월 춘천시가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할 때까지만 해도, 문제의 땅은 검토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같은 해 11월 최종 용역 보고회 자리에서 문제의 땅을 검토해 보라는 춘천시장의 제안이 나왔습니다.

춘천시는 뒤늦게 사업 대상지로 검토한 동면 감정리 일대 땅을 최종 사업지로 선정했습니다.

이에 대해, 춘천시는 소관 부서에서 사전에 검토한 사항을 시장에게 건의를 했고, 시장은 이를 받아들인 것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영훈/춘천시농업기술센터 소장 : "결과적으로 (시유지) 매입을 했기 때문에 건의도 했죠. 시장님한테. 이것도 대상이 되지 않겠느냐?"]

춘천시는 또, 해당 토지 매입 가격이 공시지가의 1.2배에 불과해 시가보다 낮았다며,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 정의당, “치유의 숲 특혜 의혹”…춘천시, “사실 무근”
    • 입력 2021-05-17 21:42:06
    • 수정2021-05-17 21:58:47
    뉴스9(춘천)
[앵커]

이재수 춘천시장의 공약 사업인 '치유의 숲' 조성 사업에 대해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정인을 염두에 둔 사업이었다는 건데요.

이에 대해, 춘천시는 특혜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춘천 동면 감정리의 야산입니다.

춘천시는 2019년부터 1년여에 걸쳐 93억 원을 들여 이 일대의 땅 350만 제곱미터를 매입했습니다.

시유림을 늘리겠다는 명목이었습니다.

그런데, 토지 매입이 완료될 무렵, 춘천시는 이 땅의 5분 1 정도를 이용해 산림 관광시설인 '치유의숲'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우선, "토지 매입 자체가 특혜였다"라고 주장합니다.

춘천시가 구체적인 사업 계획도 없이 대규모 산림을 사들이기 시작했다는 점.

또, 시가 사들인 땅이 대부분 한 명의 것이었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실제로 춘천시의회 회의록을 보면, 춘천시는 당시 땅 주인이 "자기 땅이 많은데, 개인적으로 그 큰 것을 살 수 있는 사람이 없을 것 같으니, 시에서 매입하는 게 어떠냐? 그래서 사업이 시작됐다"라고 밝혔습니다.

[윤민섭/정의당 춘천시위원장 : "감정리 토지를 사는데 산주가 시청에 요청을 했다고 해서, 100억 원대가 넘는 땅을 그냥 사주는 비상식적인 업무 행정이 있었던 부분을 지적하고 싶고요."]

'치유의숲' 사업 대상지 선정 과정도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2019년 7월 춘천시가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할 때까지만 해도, 문제의 땅은 검토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같은 해 11월 최종 용역 보고회 자리에서 문제의 땅을 검토해 보라는 춘천시장의 제안이 나왔습니다.

춘천시는 뒤늦게 사업 대상지로 검토한 동면 감정리 일대 땅을 최종 사업지로 선정했습니다.

이에 대해, 춘천시는 소관 부서에서 사전에 검토한 사항을 시장에게 건의를 했고, 시장은 이를 받아들인 것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이영훈/춘천시농업기술센터 소장 : "결과적으로 (시유지) 매입을 했기 때문에 건의도 했죠. 시장님한테. 이것도 대상이 되지 않겠느냐?"]

춘천시는 또, 해당 토지 매입 가격이 공시지가의 1.2배에 불과해 시가보다 낮았다며,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촬영기자:김수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