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라파고스섬 ‘다윈의 아치’ 붕괴…자연침식 추정
입력 2021.05.19 (00:21) 수정 2021.05.19 (00:38) 국제
갈라파고스 제도의 명물 중 하나인 '다윈의 아치' 바위가 침식작용에 무너졌습니다.

에콰도르 환경부는 현지시각 17일 갈라파고스 제도 다윈 섬에서 1㎞쯤 떨어진 곳에 있는 다윈의 아치가 무너졌다며 "자연침식의 결과"라고 추정했습니다.

환경부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엔 아치 모양의 윗부분이 사라진 채 두 기둥만 남아있는 바위를 볼 수 있습니다.

19세기 영국 생물학자 찰스 다윈의 이름을 딴 이 바위는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스쿠버다이빙 명소로도 알려졌습니다.

갈라파고스의 한 여행사는 트위터에 "안타깝게도 17일 오전 11시 20분 우리 고객들이 눈앞에서 다윈의 아치가 무너지는 일생에 한 번뿐인 경험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갈라파고스섬 ‘다윈의 아치’ 붕괴…자연침식 추정
    • 입력 2021-05-19 00:21:17
    • 수정2021-05-19 00:38:09
    국제
갈라파고스 제도의 명물 중 하나인 '다윈의 아치' 바위가 침식작용에 무너졌습니다.

에콰도르 환경부는 현지시각 17일 갈라파고스 제도 다윈 섬에서 1㎞쯤 떨어진 곳에 있는 다윈의 아치가 무너졌다며 "자연침식의 결과"라고 추정했습니다.

환경부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엔 아치 모양의 윗부분이 사라진 채 두 기둥만 남아있는 바위를 볼 수 있습니다.

19세기 영국 생물학자 찰스 다윈의 이름을 딴 이 바위는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스쿠버다이빙 명소로도 알려졌습니다.

갈라파고스의 한 여행사는 트위터에 "안타깝게도 17일 오전 11시 20분 우리 고객들이 눈앞에서 다윈의 아치가 무너지는 일생에 한 번뿐인 경험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