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4월 신규주택 착공 9.5%↓…원자재 가격 상승 때문
입력 2021.05.19 (00:35) 수정 2021.05.19 (00:41) 국제
미국 상무부는 4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9.5% 감소한 157만건(연율 환산)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시장 전망에 크게 미치지 못한 결과로, 목재를 비롯한 각종 원자재 가격이 최근 급등하고 공급마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건축 활동이 위축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4월 신규주택 허가 건수는 176만건(연율 환산)으로 전월보다 0.3% 증가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저금리의 영향으로 여전히 주거용 부동산 수요가 탄탄한 만큼 앞으로 몇 달 동안은 미 주택시장이 활황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미 4월 신규주택 착공 9.5%↓…원자재 가격 상승 때문
    • 입력 2021-05-19 00:35:41
    • 수정2021-05-19 00:41:49
    국제
미국 상무부는 4월 신규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9.5% 감소한 157만건(연율 환산)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시장 전망에 크게 미치지 못한 결과로, 목재를 비롯한 각종 원자재 가격이 최근 급등하고 공급마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건축 활동이 위축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4월 신규주택 허가 건수는 176만건(연율 환산)으로 전월보다 0.3% 증가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저금리의 영향으로 여전히 주거용 부동산 수요가 탄탄한 만큼 앞으로 몇 달 동안은 미 주택시장이 활황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