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美 성인 60% 백신 최소 1회 접종…15개 주에선 사망자 없어
입력 2021.05.19 (02:36) 수정 2021.05.19 (02:38) 국제
미국에서 18살 이상 성인 60%는 코로나19 백신을 한 번은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현지시각 18일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브리핑에서 18세 이상 미국인의 60%가 최소한 1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습니다.

CDC 통계에 따르면 17일까지 미국에서는 18세 이상 성인 중 59.8%인 1억 5천447만 8천여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한 1회 맞았고, 47.4%인 1억 2천223만 8천여 명은 접종을 모두 마쳤습니다.

또 전체 인구를 놓고 보면 47.5%인 1억 5천782만 7천여 명이 최소한 1회 접종했고, 37.3%인 1억 2천382만 8천여 명은 접종을 마무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또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 백신을 12∼15살 청소년에게 맞혀도 좋다고 긴급사용을 승인한 지난 10일 이후, 12∼17살 청소년 410만여 명이 1차분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CNN에 따르면 17일 미국 50개 주 가운데 15개 주에서는 코로나19 사망자가 1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CNN은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콜로라도·델라웨어·조지아·하와이·아이오와·미네소타·오하이오·오클라호마·버몬트·위스콘신주 등 15곳에서 이날 코로나19 사망자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들 15곳 중 하와이·몬태나·노스다코타·오하이오·버몬트·와이오밍주 등 6곳에서는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채 1명이 안 됐습니다.

이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만 8천634명이었습니다. 일요일인 16일의 신규 확진자는 1만 6천864명이었는데 하루 신규 감염자가 1만 명대로 내려온 것은 작년 6월 이후 처음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성인 60% 백신 최소 1회 접종…15개 주에선 사망자 없어
    • 입력 2021-05-19 02:36:57
    • 수정2021-05-19 02:38:45
    국제
미국에서 18살 이상 성인 60%는 코로나19 백신을 한 번은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CNN이 보도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현지시각 18일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브리핑에서 18세 이상 미국인의 60%가 최소한 1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밝혔습니다.

CDC 통계에 따르면 17일까지 미국에서는 18세 이상 성인 중 59.8%인 1억 5천447만 8천여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한 1회 맞았고, 47.4%인 1억 2천223만 8천여 명은 접종을 모두 마쳤습니다.

또 전체 인구를 놓고 보면 47.5%인 1억 5천782만 7천여 명이 최소한 1회 접종했고, 37.3%인 1억 2천382만 8천여 명은 접종을 마무리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월렌스키 국장은 또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 백신을 12∼15살 청소년에게 맞혀도 좋다고 긴급사용을 승인한 지난 10일 이후, 12∼17살 청소년 410만여 명이 1차분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CNN에 따르면 17일 미국 50개 주 가운데 15개 주에서는 코로나19 사망자가 1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CNN은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콜로라도·델라웨어·조지아·하와이·아이오와·미네소타·오하이오·오클라호마·버몬트·위스콘신주 등 15곳에서 이날 코로나19 사망자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들 15곳 중 하와이·몬태나·노스다코타·오하이오·버몬트·와이오밍주 등 6곳에서는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채 1명이 안 됐습니다.

이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만 8천634명이었습니다. 일요일인 16일의 신규 확진자는 1만 6천864명이었는데 하루 신규 감염자가 1만 명대로 내려온 것은 작년 6월 이후 처음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