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외교가 떠도는 괴질환 정체는?…“130여 명 뇌질환”
입력 2021.05.19 (08:05) 수정 2021.05.19 (16:27) 취재K
[출처 : 게티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

과거 쿠바·중국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들이 겪었던 정체불명의 ‘괴질환’ 증상이 미국 본토에서도 나타나 미국 정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일각에선 이 증상을 ‘의도적인 전자파 에너지 공격’ 때문이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 갑작스런 두통과 어지럼증…미국 본토에 ‘아바나 증후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은 미 국방부 등 정부 기관이 국내 당국자에게 괴질 증상이 나타난 사례 최소 2건을 조사 중이라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중 한 건은 지난해 11월 백악관 남쪽 공원 지대인 일립스 인근에서 국가안보회의(NSC) 당국자가 겪은 것입니다. 다른 한 건은 2019년 워싱턴DC 근처인 버지니아주 교외 지역에서 개와 산책하던 백악관 직원에게 나타났습니다.

이 두 직원은 수년 전 쿠바와 중국 등 외국 주재 미국 당국자들이 잇따라 앓은 괴질환인 ‘아바나 증후군’과 비슷한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6년 쿠바의 미국 대사관 직원 일부는 두통과 어지럼증, 기억 상실 등의 증상을 호소했고 한밤중 거주지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은 경험이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미국은 당시 이 증상의 원인을 쿠바의 음향 공격으로 판단했지만 명확한 원인을 규명하지는 못했습니다.

해당 증상은 쿠바 수도 아바나의 이름을 따 ‘아바나 증후군’으로 불렸으며 2년 뒤 2018년 중국에서 일한 대사관 직원과 가족 일부도 같은 증상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 “해당 괴질환 피해자 130명”…“극초단파 공격일 수도”

미국 뉴욕타임스는 지난 12일 20명의 전현직 관료를 인용해 최근 5년간 유럽과 아시아 등 해외에서 근무한 미국 정보기관 종사자와 외교관, 군인 등 최소 130명이 정체불명의 뇌 질환을 앓았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지난 연말 이후 최소 3명의 CIA 요원이 두통 등 심각한 이상 질환을 호소해 월터 리드 군 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럽과 아시아의 경우 몇몇 군인들은 갑작스러운 두통과 어지럼증, 메스꺼움 등을 경험했는데 일부는 장기적인 뇌 손상을 입어 자살 가능성이 높다는 경고까지 받았습니다.

정확한 원인 규명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국방부 내부적으로는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대다수 피해자가 자신이 외세의 공격을 받았다고 믿는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날카로운 고음을 들었다는 피해자도 있어서 첨단 음파 무기에 의한 공격일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기도 한 겁니다.

미 정부는 괴질환의 원인을 지금까지 공개적으로 발표하거나 추정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미 국립과학원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극초단파 공격에 의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백악관은 현재 사안을 조사 중이라며 증상의 원인 등 구체적인 사항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 美 외교가 떠도는 괴질환 정체는?…“130여 명 뇌질환”
    • 입력 2021-05-19 08:05:04
    • 수정2021-05-19 16:27:47
    취재K
[출처 : 게티이미지][출처 : 게티이미지]

과거 쿠바·중국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들이 겪었던 정체불명의 ‘괴질환’ 증상이 미국 본토에서도 나타나 미국 정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일각에선 이 증상을 ‘의도적인 전자파 에너지 공격’ 때문이라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 갑작스런 두통과 어지럼증…미국 본토에 ‘아바나 증후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언론은 미 국방부 등 정부 기관이 국내 당국자에게 괴질 증상이 나타난 사례 최소 2건을 조사 중이라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중 한 건은 지난해 11월 백악관 남쪽 공원 지대인 일립스 인근에서 국가안보회의(NSC) 당국자가 겪은 것입니다. 다른 한 건은 2019년 워싱턴DC 근처인 버지니아주 교외 지역에서 개와 산책하던 백악관 직원에게 나타났습니다.

이 두 직원은 수년 전 쿠바와 중국 등 외국 주재 미국 당국자들이 잇따라 앓은 괴질환인 ‘아바나 증후군’과 비슷한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6년 쿠바의 미국 대사관 직원 일부는 두통과 어지럼증, 기억 상실 등의 증상을 호소했고 한밤중 거주지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은 경험이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미국은 당시 이 증상의 원인을 쿠바의 음향 공격으로 판단했지만 명확한 원인을 규명하지는 못했습니다.

해당 증상은 쿠바 수도 아바나의 이름을 따 ‘아바나 증후군’으로 불렸으며 2년 뒤 2018년 중국에서 일한 대사관 직원과 가족 일부도 같은 증상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 “해당 괴질환 피해자 130명”…“극초단파 공격일 수도”

미국 뉴욕타임스는 지난 12일 20명의 전현직 관료를 인용해 최근 5년간 유럽과 아시아 등 해외에서 근무한 미국 정보기관 종사자와 외교관, 군인 등 최소 130명이 정체불명의 뇌 질환을 앓았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지난 연말 이후 최소 3명의 CIA 요원이 두통 등 심각한 이상 질환을 호소해 월터 리드 군 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럽과 아시아의 경우 몇몇 군인들은 갑작스러운 두통과 어지럼증, 메스꺼움 등을 경험했는데 일부는 장기적인 뇌 손상을 입어 자살 가능성이 높다는 경고까지 받았습니다.

정확한 원인 규명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국방부 내부적으로는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대다수 피해자가 자신이 외세의 공격을 받았다고 믿는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날카로운 고음을 들었다는 피해자도 있어서 첨단 음파 무기에 의한 공격일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기도 한 겁니다.

미 정부는 괴질환의 원인을 지금까지 공개적으로 발표하거나 추정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미 국립과학원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극초단파 공격에 의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백악관은 현재 사안을 조사 중이라며 증상의 원인 등 구체적인 사항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