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만금청·해경도 ‘특공’ 논란…행복청, 투기 의혹 간부 수사의뢰
입력 2021.05.19 (10:21) 수정 2021.05.19 (10:45)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들어갈 수도 없는 신청사를 세종시에 지어 아파트 특별공급을 받은 관세평가분류원과 관련해 김부겸 국무총리가 엄정한 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특별 공급 취소 여부도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종시에서 군산과 인천으로 청사를 옮긴 새만금개발청과 해양경찰청도 세종시에서 특별공급을 받고 떠난 후에도 이를 처분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관세평가분류원에서 불거진 세종시 특공 아파트 투기 논란이 새만금개발청과 해양경찰청으로도 번졌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5년 동안 세종시에 있던 새만금청. 이 기간에 직원 46명이 세종시에서 특별공급 아파트를 분양받았습니다.

그러나 2018년 새만금청이 군산으로 이전한 뒤에도 이 직원들 모두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양경찰청도 같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016년 인천에서 세종시로 옮겼다가 2년 만에 다시 인천으로 이전했는데 그 사이 직원 165명이 특별공급을 받았습니다.

해양경찰청은 당시 특별공급을 받은 직원들을 상대로 아파트 보유 현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지난해 세종시 집값 상승률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37%, 세종시를 떠나고도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직원들은 수억 원씩의 시세 차익을 얻게 됐습니다.

특별공급과 관련한 잇따른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무조정실 세종특별자치시지원단과 공직복무관리관실에 엄정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어떻게 그런 허점이 생겼는지를 정확하게 살펴보라 했고요. 그렇기 때문에 최초로 획득한 그들의 특공 지위 자체가 유효한 지위인지…."]

한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지난 2017년 과장 2명이 배우자 명의로 국가산단 인근 토지를 사들여 투기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이들을 직위 해제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전 직원과 배우자, 가족 등 900여 명의 세종시 부동산 보유와 거래 현황도 전수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영상편집:최진석
  • 새만금청·해경도 ‘특공’ 논란…행복청, 투기 의혹 간부 수사의뢰
    • 입력 2021-05-19 10:21:22
    • 수정2021-05-19 10:45:50
    930뉴스(대전)
[앵커]

들어갈 수도 없는 신청사를 세종시에 지어 아파트 특별공급을 받은 관세평가분류원과 관련해 김부겸 국무총리가 엄정한 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특별 공급 취소 여부도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종시에서 군산과 인천으로 청사를 옮긴 새만금개발청과 해양경찰청도 세종시에서 특별공급을 받고 떠난 후에도 이를 처분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관세평가분류원에서 불거진 세종시 특공 아파트 투기 논란이 새만금개발청과 해양경찰청으로도 번졌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5년 동안 세종시에 있던 새만금청. 이 기간에 직원 46명이 세종시에서 특별공급 아파트를 분양받았습니다.

그러나 2018년 새만금청이 군산으로 이전한 뒤에도 이 직원들 모두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양경찰청도 같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016년 인천에서 세종시로 옮겼다가 2년 만에 다시 인천으로 이전했는데 그 사이 직원 165명이 특별공급을 받았습니다.

해양경찰청은 당시 특별공급을 받은 직원들을 상대로 아파트 보유 현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지난해 세종시 집값 상승률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37%, 세종시를 떠나고도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직원들은 수억 원씩의 시세 차익을 얻게 됐습니다.

특별공급과 관련한 잇따른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국무조정실 세종특별자치시지원단과 공직복무관리관실에 엄정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어떻게 그런 허점이 생겼는지를 정확하게 살펴보라 했고요. 그렇기 때문에 최초로 획득한 그들의 특공 지위 자체가 유효한 지위인지…."]

한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지난 2017년 과장 2명이 배우자 명의로 국가산단 인근 토지를 사들여 투기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이들을 직위 해제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전 직원과 배우자, 가족 등 900여 명의 세종시 부동산 보유와 거래 현황도 전수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영상편집:최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