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감독원, 494개 부적격 유사투자자문업자 직권 말소
입력 2021.05.19 (12:00) 경제
금융감독원은 유사투자자문업자 점검을 통해 폐업이 확인되거나 의무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494개 부적격 업체를 직권으로 말소 처리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유사투자자문업자는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에게 인터넷방송, SNS,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대가를 받고 투자 조언을 하는 업종으로, 엄격한 등록요건이 필요한 투자자문회사와는 달리 금융감독원에 신고만 하면 영업이 가능합니다.

금감원은 국세청 등 관계기관을 통해 지난해 10월 말 기준 전체 2천109개 유사투자자문업자를 대상으로 폐업, 의무교육 이수 등 직권말소 사유에 해당하는지를 점검했습니다.

이 가운데 폐업 상태로 확인되는 등 부적격 업체에 대해선 의견 제출 기회를 주고, 의견 검토 후 494개 유사투자자문업자에 대해 직권 말소 처리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019년 7월 유사투자자문업 감독을 강화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매년 부적격자에 대해 직권 말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부적격 업자를 퇴출 처리하는 한편, 신고 요건을 엄격히 심사해 부적격자 진입을 차단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최근 주식 리딩방 등 온라인 투자 정보 서비스와 관련해 회비 미환급, 과다 위약금 요구 등 민원이 자주 발생한다며, 계약 체결 전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대상 업체의 신고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금감원은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융감독원, 494개 부적격 유사투자자문업자 직권 말소
    • 입력 2021-05-19 12:00:49
    경제
금융감독원은 유사투자자문업자 점검을 통해 폐업이 확인되거나 의무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494개 부적격 업체를 직권으로 말소 처리했다고 오늘(19일) 밝혔습니다.

유사투자자문업자는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에게 인터넷방송, SNS,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대가를 받고 투자 조언을 하는 업종으로, 엄격한 등록요건이 필요한 투자자문회사와는 달리 금융감독원에 신고만 하면 영업이 가능합니다.

금감원은 국세청 등 관계기관을 통해 지난해 10월 말 기준 전체 2천109개 유사투자자문업자를 대상으로 폐업, 의무교육 이수 등 직권말소 사유에 해당하는지를 점검했습니다.

이 가운데 폐업 상태로 확인되는 등 부적격 업체에 대해선 의견 제출 기회를 주고, 의견 검토 후 494개 유사투자자문업자에 대해 직권 말소 처리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019년 7월 유사투자자문업 감독을 강화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매년 부적격자에 대해 직권 말소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부적격 업자를 퇴출 처리하는 한편, 신고 요건을 엄격히 심사해 부적격자 진입을 차단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최근 주식 리딩방 등 온라인 투자 정보 서비스와 관련해 회비 미환급, 과다 위약금 요구 등 민원이 자주 발생한다며, 계약 체결 전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대상 업체의 신고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금감원은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