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벤투호, 월드컵 2차예선 일정 확정…6월 5일·9일·13일
입력 2021.05.19 (13:59) 연합뉴스
6월에 예정된 벤투호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일정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 "북한의 불참에 따라 변경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의 6월 일정이 결정됐다"라며 "홈 앤드 어웨이 방식 대신 한국, 레바논,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는 모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5일 오후 8시 투르크메니스탄과 첫 경기를 치른다. 9일 오후 8시에는 스리랑카와 만나고 13일 오후 3시 레바논과 최종전을 치른다.

H조 예선은 애초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레바논, 스리랑카, 북한이 경쟁을 펼쳐왔지만 최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를 이유로 불참을 선언하면서 일정이 꼬였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북한의 참가를 계속 권유했지만 지난 16일 불참이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벤투호가 고양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은 지난해 10월 올림픽팀과의 스페셜 매치 이후 8개월 만이며, A매치로는 2018년 9월 코스타리카와 친선전(2-0 승) 이후 2년 9개월 만이다.

대표팀은 오는 3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된다. 소집 선수 명단은 24일 발표된다.

입장권은 각 경기일 2∼3일 전부터 판매된다. 가격과 허용 관중 숫자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잔여경기 일정(고양종합운동장)

▲ 6월 5일(토)

레바논-스리랑카(15시)

한국-투르크메니스탄(20시)

▲ 6월 9일(수)

투르크메니스탄-레바논(15시)

한국-스리랑카(20시)

▲ 6월 13일(일)

한국-레바논(15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벤투호, 월드컵 2차예선 일정 확정…6월 5일·9일·13일
    • 입력 2021-05-19 13:59:51
    연합뉴스
6월에 예정된 벤투호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일정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9일 "북한의 불참에 따라 변경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의 6월 일정이 결정됐다"라며 "홈 앤드 어웨이 방식 대신 한국, 레바논,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는 모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5일 오후 8시 투르크메니스탄과 첫 경기를 치른다. 9일 오후 8시에는 스리랑카와 만나고 13일 오후 3시 레바논과 최종전을 치른다.

H조 예선은 애초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레바논, 스리랑카, 북한이 경쟁을 펼쳐왔지만 최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를 이유로 불참을 선언하면서 일정이 꼬였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북한의 참가를 계속 권유했지만 지난 16일 불참이 최종적으로 확정됐다.

벤투호가 고양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은 지난해 10월 올림픽팀과의 스페셜 매치 이후 8개월 만이며, A매치로는 2018년 9월 코스타리카와 친선전(2-0 승) 이후 2년 9개월 만이다.

대표팀은 오는 3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된다. 소집 선수 명단은 24일 발표된다.

입장권은 각 경기일 2∼3일 전부터 판매된다. 가격과 허용 관중 숫자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잔여경기 일정(고양종합운동장)

▲ 6월 5일(토)

레바논-스리랑카(15시)

한국-투르크메니스탄(20시)

▲ 6월 9일(수)

투르크메니스탄-레바논(15시)

한국-스리랑카(20시)

▲ 6월 13일(일)

한국-레바논(15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