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김오수 청문회, 조국·한동훈 부르자”…與 “모두 불가”
입력 2021.05.19 (19:34) 수정 2021.05.19 (19:43) 정치
여야가 오는 26일 개최되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참고인 채택을 놓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오늘(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힘이 제출한 증인과 참고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전원 채택 불가’ 입장을 고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이 채택을 요구한 증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광철 대통령 민정비서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상 김학의 불법 출금 및 수사 무마 의혹)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윤석열 검찰총장 수사 배제 모의 의혹) 등 20명입니다.

또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단국대 서민 교수와 권경애 변호사 등 3명에 대해서는 참고인 채택을 요구했습니다.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재판 중’이라는 점이, 한 검사장은 ‘재판 중인 사안과 관련됐다’는 점이, 서 교수는 ‘기생충 학자’라는 점이 각각 거부 사유라고 국민의힘은 전했습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민주당이 인사청문회를 증인·참고인 한 명 없는 맹탕·부실 청문회로 끌고 가려 한다”며 “이럴 거면 뭐하러 인사청문회를 하려 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 野 “김오수 청문회, 조국·한동훈 부르자”…與 “모두 불가”
    • 입력 2021-05-19 19:34:22
    • 수정2021-05-19 19:43:34
    정치
여야가 오는 26일 개최되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증인·참고인 채택을 놓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오늘(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힘이 제출한 증인과 참고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전원 채택 불가’ 입장을 고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이 채택을 요구한 증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광철 대통령 민정비서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상 김학의 불법 출금 및 수사 무마 의혹)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윤석열 검찰총장 수사 배제 모의 의혹) 등 20명입니다.

또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단국대 서민 교수와 권경애 변호사 등 3명에 대해서는 참고인 채택을 요구했습니다.

조 전 장관에 대해서는 ‘재판 중’이라는 점이, 한 검사장은 ‘재판 중인 사안과 관련됐다’는 점이, 서 교수는 ‘기생충 학자’라는 점이 각각 거부 사유라고 국민의힘은 전했습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민주당이 인사청문회를 증인·참고인 한 명 없는 맹탕·부실 청문회로 끌고 가려 한다”며 “이럴 거면 뭐하러 인사청문회를 하려 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