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해 경찰 폭행한 교사 벌금형
입력 2021.05.19 (19:41) 수정 2021.05.19 (19:4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지방법원은 술에 취해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대구 한 사립고 교사 60살 A씨에게 벌금 5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경찰관의 귀가 권유에 욕설을 하고 경찰관의 계급을 비하하며 폭력을 휘두른 것이 법질서와 공권력에 대한 경시 풍조를 조장할 수 있어 엄벌이 필요하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 대구 수성구 한 식당 앞에서 술에 취한 채 경찰차에 태워달라고 요구하고 경찰관에게 수차례 욕을 하며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술 취해 경찰 폭행한 교사 벌금형
    • 입력 2021-05-19 19:41:58
    • 수정2021-05-19 19:45:16
    뉴스7(대구)
대구지방법원은 술에 취해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대구 한 사립고 교사 60살 A씨에게 벌금 5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경찰관의 귀가 권유에 욕설을 하고 경찰관의 계급을 비하하며 폭력을 휘두른 것이 법질서와 공권력에 대한 경시 풍조를 조장할 수 있어 엄벌이 필요하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10월 대구 수성구 한 식당 앞에서 술에 취한 채 경찰차에 태워달라고 요구하고 경찰관에게 수차례 욕을 하며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