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무현 꿈 강조한 이재명·정세균 “대동세상” “정권 재창출”
입력 2021.05.19 (21:01)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모 전시회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 마루아트센터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모전시회 축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선거개혁을 통해 길을 열어줬다. 정치는 꿈도 꾸지 않던 제가, 정치의 길로 들어왔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꿈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공정한 사회와 함께사는 세상 ‘대동세상’으로 펼쳐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거리나 인연으로 따지면 친노라고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정신이나 가치, 살아온 길로 보면 노 대통령과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총리도 축사에서 “12년의 세월이 금방 지나갔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그 아침이 생생하다”며 “12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다시 한 번 정권을 재창출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와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 노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꿈은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고, 국가균형발전 노력도 미완이다. 또 아마 좀 더 평등한 세상을 꿈꾸셨을 것”이라면서 “노 대통령이 못다 이룬 꿈을 우리가 이뤄야 하는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전시회에 참석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축사에서 “12년 동안 한 번도 꿈에서 노 대통령을 보지 못했는데, 오늘 새벽 처음으로 긴 시간 꿈을 꿨다.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안아드리면서 깼다”며 “시간이 많은 것을 해결해줬다”고 말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누군가에 대한 원망,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과 분노를 시간이 많이 덜어가 줬다”면서도 “그런데 그리움은 못 덜어가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전시회에는 이 지사와 정 전 총리, 유 이사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박주민 김남국 의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등이 참석했습니다.
  • 노무현 꿈 강조한 이재명·정세균 “대동세상” “정권 재창출”
    • 입력 2021-05-19 21:01:12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모 전시회에 나란히 참석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 마루아트센터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모전시회 축사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선거개혁을 통해 길을 열어줬다. 정치는 꿈도 꾸지 않던 제가, 정치의 길로 들어왔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꿈꿨던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을, 공정한 사회와 함께사는 세상 ‘대동세상’으로 펼쳐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거리나 인연으로 따지면 친노라고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정신이나 가치, 살아온 길로 보면 노 대통령과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총리도 축사에서 “12년의 세월이 금방 지나갔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그 아침이 생생하다”며 “12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다시 한 번 정권을 재창출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와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 노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꿈은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고, 국가균형발전 노력도 미완이다. 또 아마 좀 더 평등한 세상을 꿈꾸셨을 것”이라면서 “노 대통령이 못다 이룬 꿈을 우리가 이뤄야 하는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전시회에 참석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축사에서 “12년 동안 한 번도 꿈에서 노 대통령을 보지 못했는데, 오늘 새벽 처음으로 긴 시간 꿈을 꿨다.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안아드리면서 깼다”며 “시간이 많은 것을 해결해줬다”고 말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누군가에 대한 원망,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과 분노를 시간이 많이 덜어가 줬다”면서도 “그런데 그리움은 못 덜어가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전시회에는 이 지사와 정 전 총리, 유 이사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박주민 김남국 의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등이 참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