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대선 앞두고 여야, 호남 구애 열띤 경쟁
입력 2021.05.19 (21:55) 수정 2021.05.19 (22:10)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민주화 운동 41주년을 계기로 여야 정치권이 모두 광주에 집결해 치열한 호남 민심 잡기 경쟁을 펼쳤는데요,

대선 레이스가 막이 오른 가운데 호남의 선택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최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남에 치열한 구애를 펼치고 있는 국민의힘 모습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5.18 역사 왜곡과 망언으로 호남 민심을 스스로 버린 과거와 달리 5.18 유족에게 사과하는 등 적극적인 호남 끌어안기 행보를 보이면서 보수 정당으로는 처음으로 5.18 추모제에 초청을 받는 등 호남 민심도 호응하는 모습을 끌어냈기 때문입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 "희생당하고 아픔당하고 계신 많은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사죄의 말씀을 다시한번 올립니다."]

국민의힘의 적극적인 서진 정책에 민주당 역시 텃밭의 민심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현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호남의 지지율이 전과 다르다는 우려가 나오는데다 특히 내년 대선에서 호남의 표가 분산될 경우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고 이어지는 지방선거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광주의 정신이 대한민국을 하나로 민주공화국으로 통합하는 정신으로 승화하고…."]

이런 가운데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5월 들어 광주전남에서 본격적인 세 결집에 나섰고 국민의힘도 당대표 선거 지역 순회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우선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선까지 열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선거 때마다 전략적인 선택을 해 온 호남의 표심이 여야의 적극적인 친호남 행보에 어떻게 반응할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영상편집:신동구
  • 내년 대선 앞두고 여야, 호남 구애 열띤 경쟁
    • 입력 2021-05-19 21:55:30
    • 수정2021-05-19 22:10:25
    뉴스9(광주)
[앵커]

5.18 민주화 운동 41주년을 계기로 여야 정치권이 모두 광주에 집결해 치열한 호남 민심 잡기 경쟁을 펼쳤는데요,

대선 레이스가 막이 오른 가운데 호남의 선택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최정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호남에 치열한 구애를 펼치고 있는 국민의힘 모습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5.18 역사 왜곡과 망언으로 호남 민심을 스스로 버린 과거와 달리 5.18 유족에게 사과하는 등 적극적인 호남 끌어안기 행보를 보이면서 보수 정당으로는 처음으로 5.18 추모제에 초청을 받는 등 호남 민심도 호응하는 모습을 끌어냈기 때문입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 "희생당하고 아픔당하고 계신 많은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사죄의 말씀을 다시한번 올립니다."]

국민의힘의 적극적인 서진 정책에 민주당 역시 텃밭의 민심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현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호남의 지지율이 전과 다르다는 우려가 나오는데다 특히 내년 대선에서 호남의 표가 분산될 경우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고 이어지는 지방선거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광주의 정신이 대한민국을 하나로 민주공화국으로 통합하는 정신으로 승화하고…."]

이런 가운데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5월 들어 광주전남에서 본격적인 세 결집에 나섰고 국민의힘도 당대표 선거 지역 순회합동연설회를 광주에서 우선 개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선까지 열 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선거 때마다 전략적인 선택을 해 온 호남의 표심이 여야의 적극적인 친호남 행보에 어떻게 반응할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영상편집:신동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