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속 두 번째 ‘부처님 오신 날’
입력 2021.05.19 (21:59) 수정 2021.05.19 (22:2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오늘 지역의 각 사찰에서도 일제히 봉축법요식이 열렸습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법요식이 한 달 미뤄졌지만, 올해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간소하게 진행됐는데요.

참석자들은 온 겨레에 부처님의 사랑과 자비가 충만하길 축원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생이 괴로움에서 벗어나 성불하기를 바라는 종소리가 경내에 울려 퍼집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두 번째로 맞은 부처님 오신 날,

지난해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법요식을 한 달 미뤘지만, 올해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법요식을 진행했습니다.

대한불교 조계종 근석스님은 부처님의 사랑과 자비의 가르침으로 모든 고통과 슬픔을 보듬으며 코로나19의 위기를 이겨내길 기원했습니다.

[근석 스님/세등선원 주지 : "어찌 보면 정신없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달리던 세계인들에게 진정으로 참된 행복이 무엇인지 되돌아보라는 요구가 주어진 것은 아닐까 합니다."]

신도들도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 의식에 참여하고, 형형색색의 연등에 저마다 소원지를 달면서 가족의 건강과 이웃들의 평안을 바랐습니다.

[최시연/대전시 탄방동 : "(코로나19로) 힘든 일도 있었을 거고 작년에, 올해도 연달아서. 모두 다 잘되시길 빈다는 그럼 마음도 가졌습니다."]

코로나19로 행사 규모와 참석자는 줄었지만,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를 깨닫고 기쁨과 평온, 희망이 깃들길 바라며 넉넉한 마음을 나누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코로나19 속 두 번째 ‘부처님 오신 날’
    • 입력 2021-05-19 21:59:43
    • 수정2021-05-19 22:25:20
    뉴스9(대전)
[앵커]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오늘 지역의 각 사찰에서도 일제히 봉축법요식이 열렸습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법요식이 한 달 미뤄졌지만, 올해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간소하게 진행됐는데요.

참석자들은 온 겨레에 부처님의 사랑과 자비가 충만하길 축원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생이 괴로움에서 벗어나 성불하기를 바라는 종소리가 경내에 울려 퍼집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두 번째로 맞은 부처님 오신 날,

지난해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법요식을 한 달 미뤘지만, 올해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법요식을 진행했습니다.

대한불교 조계종 근석스님은 부처님의 사랑과 자비의 가르침으로 모든 고통과 슬픔을 보듬으며 코로나19의 위기를 이겨내길 기원했습니다.

[근석 스님/세등선원 주지 : "어찌 보면 정신없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달리던 세계인들에게 진정으로 참된 행복이 무엇인지 되돌아보라는 요구가 주어진 것은 아닐까 합니다."]

신도들도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키는 관불 의식에 참여하고, 형형색색의 연등에 저마다 소원지를 달면서 가족의 건강과 이웃들의 평안을 바랐습니다.

[최시연/대전시 탄방동 : "(코로나19로) 힘든 일도 있었을 거고 작년에, 올해도 연달아서. 모두 다 잘되시길 빈다는 그럼 마음도 가졌습니다."]

코로나19로 행사 규모와 참석자는 줄었지만,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를 깨닫고 기쁨과 평온, 희망이 깃들길 바라며 넉넉한 마음을 나누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