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윌리엄·해리 형제, BBC 강력 비판…“다이애나 죽음으로”
입력 2021.05.21 (08:07) 수정 2021.05.21 (08:09) 국제
영국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가 어머니 故 다이애나 왕세자빈이 BBC방송 직원에게 속아 ‘1995년 인터뷰’를 했다는 조사 결과에 강한 어조로 BBC를 비난했습니다.

다이애나빈은 BBC ‘파노라마’ 프로그램에서 95년 방영된 인터뷰에서 남편 찰스 왕세자가 커밀라 파커 볼스(현 찰스 왕세자 부인)와 불륜관계라고 털어놓았습니다.

가디언과 AP통신에 따르면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는 20일(현지시간) 각각 성명을 내고 BBC를 비판했습니다.

윌리엄 왕세손은 “기만적인 인터뷰 방식이 어머니 발언에 상당한 영향을 줬다고 본다”며 “해당 인터뷰는 부모님의 관계를 악화시키는 주된 원인이었고 셀 수 없이 많은 이를 아프게 해왔다”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가짜뉴스의 시대로 공영방송과 자유언론이 지금보다 중요한 적이 없었다”라면서 “(BBC의) 잘못은 어머니와 가족뿐 아니라 대중도 실망하게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리 왕자 또한 강한 어조로 BBC를 비판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악용의 악습과 비윤리적 관행의 파급효과가 결국 어머니 목숨을 앗아간 것”이라며 “이러한 관행이 더 심해져 여전히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점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BBC는 다이애나빈 인터뷰 성사 배경을 두고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지난해 대법관을 지낸 존 다이슨 경에게 독립적인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다이슨 경은 20일 발표된 보고서에서 BBC 직원 마틴 바시르가 다이애나빈 동생 찰스 스펜서 백작에게 위조된 은행서류를 제시하며 왕실 직원들이 돈을 받고 다이애나빈 정보를 흘렸다고 말하는 등 거짓말로 인터뷰를 주선하도록 만들었다는 스펜서 백작의 주장을 인정했습니다.

바시르에게 잘못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던 BBC의 1996년 조사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BBC는 조사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조건 없이 사과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英 윌리엄·해리 형제, BBC 강력 비판…“다이애나 죽음으로”
    • 입력 2021-05-21 08:07:15
    • 수정2021-05-21 08:09:42
    국제
영국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가 어머니 故 다이애나 왕세자빈이 BBC방송 직원에게 속아 ‘1995년 인터뷰’를 했다는 조사 결과에 강한 어조로 BBC를 비난했습니다.

다이애나빈은 BBC ‘파노라마’ 프로그램에서 95년 방영된 인터뷰에서 남편 찰스 왕세자가 커밀라 파커 볼스(현 찰스 왕세자 부인)와 불륜관계라고 털어놓았습니다.

가디언과 AP통신에 따르면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는 20일(현지시간) 각각 성명을 내고 BBC를 비판했습니다.

윌리엄 왕세손은 “기만적인 인터뷰 방식이 어머니 발언에 상당한 영향을 줬다고 본다”며 “해당 인터뷰는 부모님의 관계를 악화시키는 주된 원인이었고 셀 수 없이 많은 이를 아프게 해왔다”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가짜뉴스의 시대로 공영방송과 자유언론이 지금보다 중요한 적이 없었다”라면서 “(BBC의) 잘못은 어머니와 가족뿐 아니라 대중도 실망하게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리 왕자 또한 강한 어조로 BBC를 비판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악용의 악습과 비윤리적 관행의 파급효과가 결국 어머니 목숨을 앗아간 것”이라며 “이러한 관행이 더 심해져 여전히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점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BBC는 다이애나빈 인터뷰 성사 배경을 두고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지난해 대법관을 지낸 존 다이슨 경에게 독립적인 조사를 의뢰했습니다.

다이슨 경은 20일 발표된 보고서에서 BBC 직원 마틴 바시르가 다이애나빈 동생 찰스 스펜서 백작에게 위조된 은행서류를 제시하며 왕실 직원들이 돈을 받고 다이애나빈 정보를 흘렸다고 말하는 등 거짓말로 인터뷰를 주선하도록 만들었다는 스펜서 백작의 주장을 인정했습니다.

바시르에게 잘못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던 BBC의 1996년 조사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BBC는 조사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조건 없이 사과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