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스크 써달라”에 버스 기사·승객 폭행
입력 2021.05.21 (09:59) 수정 2021.05.21 (11:08) 사회
버스 정류장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요구에 승객과 운전기사를 폭행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어제(20일) 오후 3시쯤 광주광역시 남구 봉선동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구한 버스 승객과 버스 운전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67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다른 승객이 마스크를 건네자 기분이 나쁘다며 뺨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와 주변 CCTV가 확보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마스크 써달라”에 버스 기사·승객 폭행
    • 입력 2021-05-21 09:59:04
    • 수정2021-05-21 11:08:31
    사회
버스 정류장에서 마스크를 써달라는 요구에 승객과 운전기사를 폭행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어제(20일) 오후 3시쯤 광주광역시 남구 봉선동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구한 버스 승객과 버스 운전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67살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다른 승객이 마스크를 건네자 기분이 나쁘다며 뺨을 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와 주변 CCTV가 확보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