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에 낙점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어떤 모습?
입력 2021.05.21 (10:20) 수정 2021.05.21 (10:39)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에 들어설 예정인 국회 통합디지털센터가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예정대로 도안 생태호수공원 안에 건립되는데 3년 뒤면 서울까지 가지 않아도 대전에서 국회도서관 자료를 누구나 볼 수 있게 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4년 5월, 대전에 들어설 예정인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조감도입니다.

도안 갑천지구 생태호수공원 바로 옆 3만 2천㎡ 땅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설됩니다.

총사업비 468억 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됩니다.

국회도서관이 보유한 방대한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기능에 더해 디지털 도서관과 디지털 교육시설 등 복합 문화시설도 들어서게 됩니다.

특히, 디지털 도서관에서는 국회도서관이 보유한, 3억 면에 달하는 전자책과 오디오북 등을 누구나 열람할 수 있습니다.

국회도서관은 7백만 권 규모의 보유 도서를 디지털화하는 작업도 진행 중이어서 열람 가능한 자료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춘석/국회 사무총장 : "디지털 센터의 기능을 넘어서 시민들이 함께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하는 게 바람직하겠다하는 국회의장님의 뜻에 따라서…."]

국회도서관의 분원이 지역에 세워진 건 내년 개관을 앞둔 국회 부산도서관에 이어 대전이 두 번째입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총선 1호 공약으로, 부산도 부산 출신인 당시 정의화 의장의 결재로 건립 계획이 확정됐습니다.

국회 사무처는 전국을 대상으로 한 타당성 조사에서도 대전이 1순위로 꼽혔다며 올해 안에 설계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 대전에 낙점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어떤 모습?
    • 입력 2021-05-21 10:20:31
    • 수정2021-05-21 10:39:37
    930뉴스(대전)
[앵커]

대전에 들어설 예정인 국회 통합디지털센터가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예정대로 도안 생태호수공원 안에 건립되는데 3년 뒤면 서울까지 가지 않아도 대전에서 국회도서관 자료를 누구나 볼 수 있게 됩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24년 5월, 대전에 들어설 예정인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조감도입니다.

도안 갑천지구 생태호수공원 바로 옆 3만 2천㎡ 땅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설됩니다.

총사업비 468억 원은 전액 국비로 지원됩니다.

국회도서관이 보유한 방대한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기능에 더해 디지털 도서관과 디지털 교육시설 등 복합 문화시설도 들어서게 됩니다.

특히, 디지털 도서관에서는 국회도서관이 보유한, 3억 면에 달하는 전자책과 오디오북 등을 누구나 열람할 수 있습니다.

국회도서관은 7백만 권 규모의 보유 도서를 디지털화하는 작업도 진행 중이어서 열람 가능한 자료는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춘석/국회 사무총장 : "디지털 센터의 기능을 넘어서 시민들이 함께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하는 게 바람직하겠다하는 국회의장님의 뜻에 따라서…."]

국회도서관의 분원이 지역에 세워진 건 내년 개관을 앞둔 국회 부산도서관에 이어 대전이 두 번째입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의 총선 1호 공약으로, 부산도 부산 출신인 당시 정의화 의장의 결재로 건립 계획이 확정됐습니다.

국회 사무처는 전국을 대상으로 한 타당성 조사에서도 대전이 1순위로 꼽혔다며 올해 안에 설계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